영화관에 가면 어제나 그 앞에서 떠날줄 모르는 꼬마녀석
매번 매몰차게 안된다고 했지만
이날은 시간이 많이 남아 '이번 딱 한번만이다'
좋아라 했던 뽑기

[몬스터주식회사]의 마이크를 닮아 이름이 마이크라고 생각하는 커다란 외눈박이 녀석을 갖고 싶어 했는데...
이런 [카]의 귀여운 지게차 '귀도'가 뽑혔다.

별 관심도 없다. 울 꼬마녀석
내 핸드폰에 모스버거와 함께 걸렸다가 닌테도NDSL로 이사갔다.

 

 

 

'--- my sunshi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0802?? _ 언제더라?  (0) 2016.11.02
080130 _ 오노레 도미에ㅡ파리의 풍자꾼  (0) 2016.11.01
080121 _ 뽑기  (0) 2016.11.01
080119 _ 우리 할머니  (0) 2016.11.01
071222 _ 시민안전체험관  (0) 2016.10.31
071025 _ 공개수업  (0) 2016.10.2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