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비드19 코로나 바이러스의 위협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시간이 하염없이 이어지고 있다.

우리도 언제까지 이렇게 음식을 포장해오고 배달 음식으로 버틸 수 있을 지 자신이 없어진다.

쇼룸에서 여러 손님들을 맞이해야하는 처지이니 우린 최대한 많은 이들과의 접촉을 피해 ,

최대한 안전한 상태에서 손님들을 맞이해야할 책임이 있다.

그래서 이렇게... 포장과 배달음식으로 식사를 해결하고 있는데 벌써 지친다.

아무리 좋은 음식도 계속 반복해서 먹으면 힘들기 마련.

이미 맥딜리버리는 질려버려 더이상 먹지 않는다.

그래도...

 

 

 

 

 

만두란...이 있어 다행이다.

 

 

 

 

 

 

 

 

이 끝내주는 홍유지가 포장이 된다는 사실 자체가 축복같아.

입맛 없을 때 이만한게 없다 싶은 사천식 비빔면 '량빤미엔'도 포장이 되니까 얼마나 좋아.

만두란,

웨스트빌피자,

훈고링고브레드가 없었으면 정말...정말 어쩔 뻔 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