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재판소 바로 건너편에 있는 이태리 리스또란떼 '로씨니'.

점심은 어디서 먹을까...하다가 이태리 레스토랑 '로씨니'에서 먹었습니다.
물론 미리 정해서 왔지요.
아시다시피 로씨니는 나름 파스타와 스테이크가 좋은 레스토랑으로 잘 알려진 곳입니다.

 

 

 

 

 

배고픈... 배를 움켜쥐고 도착했습니다.(헉... 엄청 먼 느낌인데 아니죠... ㅎㅎ)
여긴 헌법재판소 바로 건너편에 있습니다. ㅋㅋ 사비나 미술관에서 엎어지면 코닿을...거리죠.

 

 

 

 

 

 

 

민성이는 스파게티를 무척... 좋아합니다.

 

 

 

 

 

 

 

인테리어는 차분...합니다. 헉.. 그 외엔? 아... 그냥 차분...합니다.
무척 차분해서 사진직기 참으로... ㅎㅎ ISO는 400까지 올렸습니다.
저희가 주문한 음식은...
저는 통후추를 얹은 등심 스테이크 (33,000), aipharos님과 민성이는 둘 다 코스 B.(각각 25,000)
그리고 후식으론 시실리언 무지개 아이스크림(7,000)입니다.
B코스의 특징은 A코스와 달리 후식이 나오고 파스타를 선택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aipharos님은 새우관자 크림 스파게티, 민성이는 자신이 제일 좋아하는 해물 토마토 소스
스파게티를 선택했습니다. 저는 육류가 땡겨서... 오늘은 통후추 등심 스테이크.

 

 

 

 

 

 

발사믹 소스에 포카치아와 마늘빵이 나왔습니다.

 

 

 

 

 

완두콩 크림 스프...

 

 

 

 

 

 

 

샐러드가 나오셨습니다. 신선한 야채...

 

 

 

 

 

제 스테이크가 먼저 나왔습니다.
전 고기맛을 모르는지... 레어는 잘 못먹고 거의 다 미디움입니다.

 

 

 

 

 

 

문제는 스파게티...였는데요.
민성이가 생각보다 잘 먹지 못하더군요. 이 녀석이 잘 먹지 못한다는 건 정말! 100% 음식이 썩 만족스럽지 못한 곳이란 뜻입니다
제가 이상해서 한 입 먹어보니.. 확실히 이곳은 인근의 Vinorante나 Mezzaruna에 비해 맛의 개성이 떨어지는 것 같았어요.

 

 

 

 

 

 

aipahros님의 새우 관자 크림 스파게티... 이건 괜찮았습니다.
생면의 씹히는 맛도 참 좋았습니다. 여긴 생면의 느낌이 오히려 더 주가 되는 것 같았어요.

 

 

 

 

 

 

 

후식으로 민성이가 먹은 건 시실리언 무지개 아이스크림...이었습니다.


전체적으로... 서버들의 태도도 아주 좋고, 응대도 발빠르고... 친절합니다.
분위기도 제법 차분해서 좋았구요. (전 시끄러운 곳에선... 먹는 데 집중이 안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