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내식당

@어쩌다가게

망원동

 

 

https://www.instagram.com/goonaesikdang/

 

 

정말 오랜만에 구내식당에서 점심 식사했다.

엄청 자주 들러 식사하던 집인데 이곳저곳 걸어다니며 식사하는 재미를 붙여 한동안 못가보다가 오랜만에 들렀다.

 

 

 

 

어쩌다가게 망원동에 위치한 구내식당.

사실 내가 제일 자주 가던 점심 식당

 

 

 

 

 

 

 

 

 

 

 

 

 

 

 

 

 

 

 

 

 

 

 

 

 

 

 

 

 

 

 

 

 

 

 

 

정갈하면서도 공들인 반찬들,

 

 

 

 

 

 

 

 

 

 

 

 

 

 

 

 

맛있는 밥, 강하지 않지만 아주 맛있게 낸 갈치조림(주반찬은 매일 바뀌는데 이 날은 갈치조림)등

집에서 잘 차려먹는 기분으로 식사할 수 있다는 이 느낌.

오랜만에 들러도 여전한 음식.

 

 

 

 

 

 

 

 

그리고, 세월 때문인가... 어딘지 덜 짖는 듯한 구내식당의 미자(진돗개 이름)도 반가왔다.

개인적으로 구내식당에 찌개 메뉴 내는 날을 상당히 좋아했는데 12시 거의 다 되어 메뉴가 인스타에 공개되는 탓에 11시 30분이면 이미 식당 정해서 들어가 앉아있는 나로선 놓치기 십상이어서 아쉬움이 있다.

 

 

 

 

 

 

 

 

오랜만에 들러서인지 사장님께서 오디청을 안겨주셨다.

 

 

 

 

 

 

 

 

우리 요즘 매일 저녁 그릭요거트 먹고 있는데 얹어 먹어도 좋을 것 같아.

 

 

 

 

 

 

 

 

 

 

 

 

 

 

 

물론... 사무실 들어가는 길에 탄산수 하나 구입해서 오디청을 넣어 마시기도 했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