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감사한 손님을 찾아 뵙고 나와서 오랜만에 연희동을 한참 걸었다.

 

 

 

 

 

 

 

 

 

 

 

 

 

 

 

 

 

 

 

 

 

폴앤폴리나... 그립구나.

 

 

 

 

 

 

 

 

 

 

 

 

 

 

 

 

 

 

 

 

 

 

 

 

 

 

 

 

 

 

 

 

 

 

 

 

연희동은 참... 한적했다.

그런데 우린 망원동 걷는게 더 재밌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