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지 않은 길로 걷다가 발견한 곳.

우리가 지나갈 때 마침 막 문을 열었다.

들어가도 되냐고 여쭈었더니 흔쾌히 괜찮다고 하셔서 들어가 봄.

장화신은 고양이, 소금집 바로 뒷 골목.

 

 

 

 

 

 

나인앤드벙커

9앤드벙커

9앤드

9andBunker

 

 

 

 

 

 

 

 

신진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한 갤러리 바 이자 갤러리 카페.

지난 주는(9월 마지막 주) 아트페어로 진행했다고 한다.

 

 

 

 

 

 

 

 

 

 

 

 

 

 

 

 

 

 

 

 

 

 

 

 

 

 

 

 

 

 

 

 

 

 

 

 

공간은 꽤 매력있다.

 

 

 

 

 

 

 

 

 

 

 

 

 

 

 

 

 

 

 

 

 

 

 

 

 

 

 

 

 

 

 

 

 

 

 

 

여러 작가들, 그리고 예술인들의 교류를 통해 완성되어가는 공간이라는 생각이 들더라.

 

 

 

 

 

 

 

 

 

 

 

 

 

 

 

 

 

 

 

 

 

 

 

 

 

 

 

 

 

 

 

 

 

 

 

 

 

 

 

 

 

 

 

 

 

 

 

 

 

 

 

 

 

 

 

 

 

 

 

 

 

 

 

 

 

 

 

 

 

 

 

 

 

 

 

 

 

 

 

 

 

 

 

 

 

 

 

 

 

 

 

 

 

 

 

 

 

 

 

 

 

 

 

 

 

 

 

 

 

 

 

 

 

 

 

 

 

 

 

 

 

 

 

 

 

 

 

 

 

 

 

 

 

 

청포도 에이드 맛있게 마셨음.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밤에 한 번 와봐야겠어.

인스타에는 썼지만,

사실 요즘 이렇게 주변의 업장들을 찾아다니는 이유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