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역서울 284

'시간여행자의 시계 (the Clock of Time Traveler)'

 

 

구서울역사가 문화공간으로 바뀐지 어언... 9년이다.

10년 전인 2007년 9월 3일 에드윈 반 델 하이드의 LSP를 시작으로 문화공간으로 변신한 구서울역사는,

서울국제사진전을 개최하면서 역사성을 확보한 공간의 아우라가 얼마나 훌륭한 전시 공간으로 변모할 수 있는지에 대한 가능성을 충분히 확인시켜줬다.

그러고보니... 꽤 좋아했던 공간임에도 2008년 11월 '플랫폼 2008'을 끝을 더이상 방문하지 않았던 것 같다.

플랫폼 2008...은 자유 관람이 허용되지 않았던, 도슨트 투어만 가능했던 전시였는데,

이때가 2007년부터 2008년 서울국제사진전을 거치며 만날 수 있었던 오래된 서울역의 진면목을 마지막으로 만날 수 있었던 시기였다.


아무튼...

거의 9년 만에 구서울역사를 다시 들렀다.

이젠 구서울역사라 부르지 않고 '문화역서울 284'라고 부르는 그곳.

그런데...

난 전시는 모르겠고,

내가 오래 전 봤던 그 과거의 시간이 멈춰버린 듯한 역사적 아우라가 공간 구석구석에 깃들어있던 구서울역사의 모습이 온데간데 없어짐을 확인하고 정말... 낭패감이 들었다.

구서울역사를 리모델링하면서 담당자들도 정말 많은 고민을 했겠지, 암...그랬겠지.

그런데 정말 이런 모습으로 밖에 할 수 없었을까?

어설픈 바닥, 뻔한 하얀색 벽, 고고한 느낌의 조명들은 다 떼어버리고...

이전의 그 아우라는 정말이지 온데간데 없이, 무슨... 오래된 학교를 리모델링한 그런 느낌.


공간에 대한 상실감이 내 가슴을 덮쳐오니...

전시가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

걸어다니면서 계속 이게 뭐야... 아니, 왜 이렇게 밖에 못한거야...란 탄식만 내뱉으며 걸었던 것 같아.

 

 

 

맨... 아래에,

2007년 에드윈 반 델 하이드의 LSP 사진,

2008년 서울국제사진전 당시의 사진을 한번 올려본다.

2008년 플랫폼 2008 사진은 없다. 그때 사진 촬영을 불허했으며, 자유관람도 불가했다. 오로지 도슨트 투어뿐.

 

그래서... 이번엔 진짜 사진만 올라갑니다.

 

 

 

 

 

 

 

 

 

 

 

 

 

 

 

 

 

 

 

 

 

 

 

 

 

 

 

 

 

 

 

 

 

 

 

 

 

 

 

 

 

 

 

 

 

 

 

 

 

 

 

 

 

 

 

 

 

 

 

 

 

 

 

 

 

 

 

 

 

 

 

 

 

 

 

 

 

 

 

 

 

 

 

 

 

 

 

 

 

 

 

 

 

 

 

 

 

 

 

 

 

 

 

 

 

그나마... 이 방은 옛 느낌을 간직하고 있었다.

 

 

 

 

 

 

 

 

 

 

 

 

 

 

 

 

 

 

 

 

 

 

 

 

 

 

 

 

 

 

 

 

 

 

 

 

 

 

 

 

 

 

 

 

 

 

 

 

 

 

 

 

 

 

 

 

 

 

 

 

 

 

 

 

 

 

 

 

 

 

 

 

 

 

 

 

 

 

 

 

 

 

 

 

 

통의동 보안여관이 기억나는 분들 계시죠?

 

 

 

 

 

 

 

 

 

 

 

 

 

 

 

이 공간... 이건 정말 너무 난감하게 변했다.

(작품 얘기가 아닙니다)

 

 

 

 

 

 

 

 

 

 

 

 

 

 

 

 

 

 

 

 

 

 

 

 

 

 

 

 

 

 

 

 

 

 

 

 

 

 

 

 

 

 

 

 

 

...


이 공간이 원래 어땠냐 하면요.

 

 

이랬답니다.

장난이 아니었다구요.

천장도 그냥 하얗게... 다 칠해져있는게 아니었고 말입니다.

조명의 저 고풍스러운 느낌도...

 

 

 

 

 

 

 

 

 

 

 

 

 

 

 

 

 

 

 

 

 

 

 

 

 

 

 

 

 

 

 

 

 

 

 

 

 

 

 

 

 

 

 

 

 

 

 

 

 

 

 

 

 

 

 

 

 

 

 

 

 

 

 

 

 

 

 

 

 

 

 

 

 

 

 

 

 

 

 

 

 

 

 

 

 

 

 

 

 

 

 

 

 

 

 

 

 

 

 

 

 

 

 

 

 

 

 

 

 

 

 

 

+++++


과거... 구서울역사가 어땠는지 잠깐 보여드리자면,

 

2007년엔 에드윈 반 델 하이드 (Edwin Van del Hide)의 아주 근사한 LSP가 있었죠.

 

 

 

 

 

 

 

 

지금부터 10년 전의 와이프, 그리고 우측의 머리만 보이는 저 땅꼬마는 지금... 저보다 훨씬 큰 아들.ㅎ

 

 

 

 

 

 

 

 

이건... 2008년 초 서울국제사진전 전시 풍경입니다.

공간이 이랬어요...

 

 

 

 

 

 

 

 

끝내주는 공간이었죠.

 

 

 

 

 

 

 

 

막... 칸디다 회퍼가 카메라 들고 뛰어올 듯한 그런 공간이었죠.

 

 

 

 

 

 

 

 

이대로 방치했어야한다는 말이 아니라, 최소한의 간섭만 했다면...하는 아쉬움이 있는거죠.

 

 

 

 

 

 

 

 

그나저나... 이게 2008년 초 사진들.

 

 

 

 

 

 

 

 

지금과는 비교도 안될 정도로 압도적인 아우라.

 

 

 

 

 

 

 

 

이 분위기를 너무 어처구니 없을 정도로 날려버린 것 같아...

공간에 대한 아쉬움이 너무 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