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때문에 강남갔다가 친구만나 얘기하다가 출출한 배를 채우러 신사동 버거B에.
신사동 버거B는 두번째 방문.





애매한 시간이어서 그런지 손님이 하나도 없음.









홍대점과 달리 신사점은 공간이 넓지 않음.
메뉴도 약간의 차이가 있음. (예로... 홍대점에선 이전 후 없어진 블루치즈 버거가 이곳엔 아직도 있다는 점 등등)













메뉴.
식구들이랑 왔으면 난 얼티밋 버거를 먹었겠으나, 친구와 왔으므로 쉬림프 버켓, 얼티밋 버거등의 고가 메뉴는 다 제외.ㅋㅋㅋ











칠리버거.
버거B는 실망시키는 법이 없다.









블루치즈버거.
예전 홍대점에서의 그 꼬리한 매력만큼은 아니었다.
그래도 맛있었지.










언제나 바삭바삭 맛있는 프라이드.



그리고 친구는 병맥주 한 잔.
나는 집에 있는 aipharos님과 민성이의 쉬림프 버거와 고르곤졸라 버거를 테이크아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