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gma

Directred by Kevin Simth

1999 I 130min I US

Bethany Sloane(Linda Fiorentino), Loki(Matt Damon), Bartleby(Ben Affleck), Metatron(Alan Rickman), Jay(Jason Mewes), Silent Bob(Kevin Smith)

Serendipity(Salma Hayek), God(Alanis Morissette), Rufus(Chris Rock)


040927 - 보여 지는대로 보면 될까?

영화 시작전에 감독의 우려(?)로 짐작은 했지만.... 참 말하기 힘들다.

기본 지식이 전무한 나로선.... 이야기 하고자 함은 뚜렷한데.. 내가 넘 몰라 받아들일 수가 없었다.

통탄할 노릇이네..........

정말 재미나게 보았다. 이런 류(?)의 영화는 내 취향이 결단코 아닌데 말이야









Ginger Snaps Back

Directed by Grant Harvey

2004 I 94min I Canada

Ginger(Katharine Isabelle), Brigitte(Emily Perkins)


041002 - [Ginger Snaps]는 상현씨가 좋아하는 영화. 진저는 상현씨가 무지 좋아하는 배우(출연한 영화가 별루 없다.)

시리즈의 마지막. 지난 두편의 영화의 오래전 이야기.

갈수록 쳐진다. 1편의 기대에...

뭐 그렇다는 얘기지... 무진장 재미나게 본 영화의 시리즈.

기대 할만 하잖아. 거기에 못미친다고 결코 재미없는건 아니지









Locataire, Le (Tenant, The)

Directed by Roman Polanski

1976 I 125min I France

Trelkovsky(Roman Polanski), Stella(Isabelle Adjani), Monsieur zy(Melvyn Douglas), Madame Dioz(Jo Van Fleet), Scope(Bernard Fresson)


041003 - 작가 롤랑 토포프가 쓴 동명소설을 각색한 작품.

자살한 여자가 살던 아파트에 살기 시작하면서... 그녀를 보고난 후부터.. 이웃과의 마찰을 겪으면서부터..

그는 서서히 자신을 그 공간에 존재했던 공기속으로 속박시킨다.

그녀에게서 벗어나고 싶어하는 만큼 자꾸만 그속으로 들어가는 자신을 본다.

마지막.........계단을 다시 오르는 그의 뒷모습이 너무나 섭득한 영화.

서서히 조여들었던 감정의 그 절정이 영화가 끝나도 추스리는데 한참이 걸린다.

영화만 잘만드는 감독이 아니군. 연기또한 끝내준다.









'--- mov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4.10+4 정말 간만에...  (0) 2017.03.17
2004.10+2 외투가 필요한 계절이네...  (0) 2017.03.17
2004. 9+5 and 10+1  (0) 2017.03.17
2004.9+3  (0) 2017.03.17
2004.9+3  (0) 2017.03.17
2004.9+2  (0) 2017.03.1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