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마홈

ramahome

@창성동

 

https://www.instagram.com/ramahome/

 

드디어 들른 서촌 라마홈에서 구입한 물건들.

11-12월에 우리답지않게 돈을 너무 많이 써서 쓸 돈이 없었기에 망정이지 정말 큰 일 날 뻔한 곳.

 

 

 

 

 

 

 

 

 

 

 

 

 

 

 

 

 

 

 

 

My Island의 칫솔.

 

 

 

 

 

 

우린 그동안 모리하타 칫솔만 사용해왔는데... 그래 조금 불편할 수 있겠지만 플라스틱은 정말 제발 좀 덜 써야겠다

 

 

 

 

 

 

칫솔모가 살짝... 큰 느낌이 있어서 유미가 처음엔 조금 불편해했다.

하지만 지금은 전혀 불편해하지 않는다는거.

입이 너무 큰, 아니아니... 머리가 너무 큰 (말은 바로 하자) 나는 아무~~~ 불편함이 없고.

칫솔모가 무척 부드러워서 누구나 사용할 수 있을 듯.

 

 

 

 

 

 

 

 

 

 

숙희 Sook Hee 제품들

 

 

 

 

 

 

그리고 이건... 폴딩카드인데,

우린 모빌로 사용 중.

 

 

 

 

 

 

그리고 이 잘 만든 가방.

만듦새가 좋은 이 패브릭 가방.

 

 

 

 

 

 

은아씨가 들고 다니는 가방 중 하나와 똑같은 제품.

와이프도 이 가방을 눈여겨보길래 은아씨한테 전화해봐... 같은 거 사도 되냐고....라고 내 찔러서 전화해본 후 구입했다.

가방의 만듦새를 보시라.

이런 가방을 이런 가격에 득템하는구나.

 

 

 

 

 

그리고...

 

 

 

 

 

 

와이프가 세재용으로 몇 달 전부터 사용할까말까 고민 중이던 Soapnut 이 라마홈에도 있더라.

사장님이 한 번 사용해보라고 건네주셨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유미가 가지고 다니던 물주머니가 너무... 조악해서 물이 새는 일도 있었다.

얼마전 열선 안들어오는 우리 차 뒷좌석에 앉은 은아씨가 너무 추울까봐 와이프가 사용하던 보온 물주머니를 건넸는데...

이 물주머니가 물이 살짝 샌거야.

그래서 Fashy 물 주머니 구입.

아주 만족스러워서 하나 더 살 생각.

 

 

 

 

 

 

 

 

 

 

 

 

 

 

 

 

그리고...

넣어주신 줄도 몰랐는데 패브릭 코스터도 두 개 넣어주셨다.

감사합니다^^

+

참 자주 가고 싶은 곳인데...

시간이 도무지 맞지 않아 가지 못하다가 이렇게 갈 수 있었네.

서촌 라마홈 ramahome 개미지옥은 맞는데 쥔장의 다정다감함이 공간을 완성시킨다는 느낌을 받았어.

슬로우레시피도 그렇던데...

서촌의 다정다감함을 이렇게 느껴보는구나.

아, 아니다... 팔러 Parlour 에서도 이라선 Irasun에서도 느꼈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