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업무 종료하고 망원동 르샤 le chat 에 들러 파이와 쿠키를 구입한 후,

다시 사무실로 돌아왔다.

사무실 문은 닫아놓고 파이와 쿠키를 예쁘게 찍어보려고 했는데 누군가 문을 살짝 두드리는 소리가 나서 부랴부랴 문을 열었더니,

정말... 반가운 손님이 문 앞에 계셨다.

이제 아주 오래된 이웃분, 인친분이신 aaalbina님.

 

 

https://www.instagram.com/aaalbina/

 

대단히 멋진 남친분과 함께 들러주셨다.

영업 시간이 아직 종료되지 않은 줄 알고 들르셨다면서 너무너무 미안해하셨는데 우린 별다른 약속이 없어서 정말 괜찮다고 말씀드리고 사무실로 모신 후 이야기를 나눴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나둘 풀어놓으면서 점점 이야기가 무르익어 2시간 정도 이야기를 나눈 것 같다.

조금도 부담스럽지 않았고,

마치 오랫동안 만나온 분들 같았어.

덕분에 정말 즐겁게 시간을 보냈다.

aaalbina님이 정말 수줍게 '정말 별 것 아니'라며 건네주신 작은 선물.

aaalbina님의 말씀에 따르면, '정말 별 것 아닌 50원자리 크기'라는 이 인센스홀더 선물.

그런데 정말 아름답다.

 

 

 

 

 

 

 

 

 

 

 

잘 찍어보고 싶었는데...

최소 초점거리 20cm가 넘는 이 짜증나는 카메라...

 

 

 

 

 

 

 

그 예쁜 만큼 사진에 담기지 않아 아쉽네.

aaalbina님과 남친분은 예약한 페페로니 peperoni로 이동하시고

우린 르샤에서 구입한 파이와 쿠키를 먹은 뒤 약간 더 동네 산책하고 집으로 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