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산책

망원한강공원 → 절두산순교성지 → 상수동

퇴근 후 저녁 산책.

이 날은 망원한강공원을 걷기로 했다.

그런데 걷다보니 당산철교에서 절두산 순교성지 쪽으로 넘어갔다가 다시 상수동으로 나오게 되었네

 

 

 

 

 

전세계적으로 대기질이 대단히 호전되었단다.

인간이 경제활동을 조금만 멈춰도 지구가 숨을 쉬는구나.

이 아이러니를 어찌해야할까.

 

 

 

 

 

 

 

 

 

내내 쌀쌀한 4월이었는데 그래도 어제(4.28)는 따뜻한 편

 

 

 

 

 

 

 

 

 

 

 

 

 

 

 

 

해 질 무렵

 

 

 

 

 

 

 

 

 

 

 

 

 

 

 

 

 

 

 

 

 

 

 

 

 

 

 

 

 

 

 

 

 

 

 

 

 

 

 

 

 

 

 

해가 진다.

 

 

 

 

 

 

 

 

 

 

 

 

 

 

 

 

 

 

 

 

 

 

송전탑이 이렇게 낭만적이라니...

 

 

 

 

 

 

 

 

 

양화대교

 

 

 

 

 

 

 

 

자이언티 노래를 틀어야하나.

 

 

 

 

 

 

 

 

 

 

 

 

 

 

 

 

 

 

 

 

 

 

 

 

 

 

 

 

 

 

 

 

 

 

 

 

저 멀리 여의도

여의도까지 걸어가볼까...ㅎ

 

 

 

 

 

 

 

 

 

 

 

 

 

 

 

 

당산철교 밑 이 뷰가 꽤 괜찮아서

 

 

 

 

 

 

 

 

 

 

 

 

 

 

 

여기 무척 어두워서 조심해야할 듯.

무턱대고 걸어내려갔다간 큰 일 날 듯.

 

 

 

 

 

 

 

 

 

 

 

 

 

 

 

 

절두산 순교성지가 보인다.

 

 

 

 

 

 

 

 

 

올라가는 계단이...

 

 

 

 

 

 

 

 

 

 

 

 

 

 

 

 

 

 

 

 

 

순교성지 앞 길을 걷다가

 

 

 

 

 

 

 

 

상수동 쪽으로

 

 

 

 

 

 

 

 

 

 

 

 

 

 

 

수수책방이 있는 건물.

카페 이름을 까먹었다.

 

 

 

 

 

 

 

 

 

 

 

 

 

 

 

2층은 파티 중

 

 

 

 

 

 

 

 

 

 

 

 

 

 

 

듁스 커피는 휴무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