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프의 절친이 쇼룸으로 놀러왔다.

마침 영업도 끝낼 즈음이어서 퇴근 후 함께 연희동으로.

 

 

 

 

 

 

 

 

 

 

 

 

요즘 매일마다 이런 놀라운 하늘을 보여준다.

9월이 더디 가길 바랄 뿐.

 

 

 

 

 

 

 

 

연희동 유어마인드

1층엔 비하인드, 사루비아 다방등.

오랜만에 들렀다.

 

 

 

 

 

 

 

 

아... 이 책 표지가 이랬구나.

표지가 무척 마음에 들어 봤더니 피아노 조율사의 중식 노포 탐방기 그 책이었어.

 

 

 

 

 

 

 

 

 

 

 

 

 

 

 

 

아름다운 공간.

 

 

 

 

 

 

 

 

 

 

 

 

 

 

 

 

 

 

 

 

 

 

 

 

 

 

 

 

책을 뭘 살까 보다가 저녁 예약 시간이 다가와 허겁지겁 나와야했다.

 

 

 

 

 

 

 

 

 

 

 

 

 

 

 

이젠 시간이 묻어나는구나.

그래서 더 느낌이 좋아진 것 같아.

 

 

 

 

 

 

 

 

대단히 흥미로웠던 책.

작가가 한국사람이어서 더 놀랐다.

 

 

 

 

 

 

 

 

 

 

 

 

 

 

 

 

 

 

 

 

 

 

 

 

 

 

 

 

 

 

 

 

 

 

 

 

 

 

 

 

 

 

 

 

저녁 예약한 크로키로.

하늘을 보면서.

 

 

 

 

 

 

 

 

걷는다.

 

 

 

 

 

 

 

 

아름다운 계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