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정동 '카츠만 Katsuman'에 들러 멘치산도를 먹었다.

 

 

 

 

 

 

 

 

 

 

 

 

 

엇... 오늘은 조지현 셰프님 뿐 아니라 함께 하시는 여성 대표님도 같이 계셨다.

덕분에 인사드릴 수 있었음.

 

 

 

 

 

 

 

 

오늘은 멘치카츠 먹으러 온 것이 아니라,

 

 

 

 

 

 

 

 

 

 

 

 

 

 

 

 

 

 

 

 

 

 

멘치카츠와는 또다른 맛의,

멘츠산도를 먹기 위해 방문.

 

 

 

 

 

 

 

 

오홍...

 

 

 

 

 

 

 

 

아주 두툼한 카츠가 들어간 산도 3개.

꽤 든든하다.

제대로 고기고기한 느낌에 트러플 오일을 적당히 뿌려 풍미도 훌륭하다.

먹다보니 이곳 카츠만의 조지현 셰프께서 운영하는 도르리 doreuri 에 다시 들러보고 싶어졌다.

요즘 통 못갔는데... 더 늦기 전에 한 번 들러봐야지.

도르리 점심식사가 없는 줄 알았는데 점심 예약을 하면 점심 식사가 가능하다고 하시더라.

쇼룸이 조금만 더 가까왔으면 얼마나 좋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