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하이라이트 + 수평의 축

Axis of Horizon

@MMCA SEOUL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www.mmca.go.kr

 

 

 

 

 

 

자... 전시 관람이다.

도대체 얼마만인지.

2월 초 수원시립미술관의 게리 힐 전시를 끝으로 극심해졌던 코로나19로 인해 우린 더이상 전시를 볼 수 없었다.

그러다... 제한적 관람이라는 전제가 붙긴 했지만 어찌 되었든 MMCA 서울은 다시 전시 관람을 허용하기 시작했다.

미리 예매해야하니 관람을 원하시는 분들은 꼭! 예매하시길.

 

 

 

 

 

 

 

보기만 해도 좋다.

 

 

 

 

 

 

 

 

아들도 함께.

그러고보니... 아들도 참 우리와 함께 전시 관람 많이 했었는데... 정작 MMCA 서울은 처음이구나.

 

 

 

 

 

 

 

 

 

 

 

 

 

 

 

 

 

 

 

 

 

 

적당한 거리두기가 이뤄지는 전시.

 

 

 

 

 

 

 

 

한가지.

신분증이 나오지 않은 아이를 데려오는 부모님들께선 반드시 주민등록등본이나 가족관계 증명서를 가져오시길.

우리 앞 관람객 가족이 이를 가져오지 않아 곤란해하셨다.

울 대단하신 아드님은... 신분증을 학교에 두고와서 이 날 여권을 들고 왔다는.ㅎ

 

 

 

 

 

 

 

 

일단 소장품 하이라이트부터.

아... 작품 관련 언급은 없습니다.

MMCA 서울 가시면 리프렛에 아주아주 상세하게 작품 하이라이트가 언급되어있으니 그 글들을 참조하심이 어줍잖은 내 글보다 100만배 나을 듯.

 

 

 

 

 

 

 

 

 

 

 

 

 

 

 

 

 

 

 

 

 

 

 

 

 

 

 

 

 

그림이 된 남자, 2010

분명 발연기에 저렴한 짐벌로 패닝하는 듯... 저예산의 흔적이 역력한 영상 작품인데 묘하게 재밌네.

 

 

 

 

 

 

 

 

자화상 (1915) _ 고희동

아... 압도적이다.

 

 

 

 

 

 

 

 

 

춘양 (1936) _ 김중현

4폭 병풍

 

 

 

 

 

 

 

 

갖고 싶더라.

 

 

 

 

 

 

 

 

정청 Quiet Listening (1934) _ 김기창

비단에 채색

초기 스승인 김은호의 영향을 받아 일본식 채색이 느껴진다.

조선시대의 화풍과 서양 화풍이 모두 겹쳐 보이는 듯한 느낌.

 

 

 

 

 

 

 

 

여인 초상 (1940년대) _ 이쾌대

 

 

 

 

 

 

 

 

 

할아버지와 손자 (1960) _ 박수근

 

 

 

 

 

 

 

 

 

마을 _ 장욱진

 

 

 

 

 

 

 

 

청춘의 문 (1968) _ 천경자

 

 

 

 

 

 

 

 

 

 

 

 

 

 

 

신체드로잉 76-1 (뒤에서) (1976) _ 이건용

합판에 매직펜

 

 

 

 

 

 

 

 

군상 (1986) _ 이응노

 

 

 

 

 

 

 

 

 

청다색 82-86-32 (1982) _ 윤형근

 

 

 

 

 

 

 

 

 

한국근대사-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1989) _ 신학철

당시 사회적 분위기가 그대로 반영된 작품같다.

 

 

 

 

 

 

 

 

들불 (1981) _ 임옥상

 

 

 

 

 

 

 

 

처음 보는 작품인데... 대단히 인상적이었다

 

 

 

 

 

 

 

 

황파 II (2002) _ 강요배

 

 

 

 

 

 

 

 

영화를 보고 만족하는 K씨 (1981) _ 민정기

그런데 왜 난 자꾸 이 작품을 보니 Pink Floyd의 Wall 뮤직비디오가 생각나는거지?

1982년 Pink Floyd의 <Wall> 음반을 한 편의 거대한 영화같은 뮤직비디오로 만들었었다.

<Midnight Express>(1978), <Mississippi Burning>(1988), <the Commitments>(1991) 그리고 <Angel Heart>(1987)의 바로 그 앨런 파커 Alan Parker 감독이 연출한 뮤직 비디오 영화.

그 중... 가장 유명한 곡인 'Anothe Brick in the Wall'

 

 

 

 

 

 

 

 

 

 

 

 

 

 

 

 

 

 

 

오랜만의 전시 관람에 행복한 분들의 모습이 느껴진다.

 

 

 

 

 

 

 

 

 

 

 

 

 

 

 

 

 

 

 

 

 

 

 

 

 

 

 

 

 

 

 

헤수스 라파엘 소토 Jesus Rafael Soto의 '파고들다 Penetrable' (1988)

원래는 사람들이 저 비닐호스를 헤치며 들어갈 수 있는데... 이놈의 코로나19 때문에 관상용이 되어버린 작품

 

 

 

 

 

 

 

 

 

 

 

 

 

 

 

정말정말 인상깊었던 제니 홀저 Jenny Holzer의 <당신을 위하여 For You>(2019)

LED 텍스트는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 Svetlana Alexievich, 호진 아지즈 Hawzhin Aziz, 한강, 김혜순, 에밀리 정민 윤의 글에서 발췌

 

 

 

 

 

 

 

 

 

 

 

 

 

 

 

 

 

 

 

 

 

 

 

 

 

 

 

 

 

 

이... 아름다운 작품은 아래 다시 언급.

 

 

 

 

 

 

 

 

 

 

 

 

 

 

 

 

먼저 이 영상.

로랑 그라소 Laurent Grasso 의 'the Silent Movie'(2010)

꼭 보시라.

 

 

 

 

 

 

 

 

 

 

 

 

 

이 아름답고 깊은 인상을 남기는 작품은,

 

 

 

 

 

 

 

 

 

핀란드 출신인 에이샤-리사 아틸라 Eija-Liisa Ahtila의 <수평-바카수오라 Horizontal-Vaakasuora>(2011)

6채널 영상

나무의 크기를 최대한 실물과 동일하게 구현하기 위해 6채널 영상을 선택.

그리고 보다시피 나무를 수평으로 보이도록 연출.

작가가 바라본 가문비 나무를 자신이 느꼈던 인상 그대로 관람객들에게 보여주려는 과정도 작품의 일부같다는 생각을 했다.

 

 

 

 

 

 

 

 

 

 

 

 

 

 

 

 

 

 

 

 

 

 

 

 

 

 

 

 

 

 

 

 

 

 

 

 

 

 

 

 

 

 

 

 

 

 

 

 

 

 

 

 

 

 

 

 

 

 

 

아들도 오랜만의 전시가 즐거웠나보다.

오래 전 보던 전시와는 느낌이 다르다고 하네.

우리야 마냥 좋았고.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