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5.6 ~ 5.7 1박2일 서울 놀이

 

롯데뮤지엄 '알렉스 카츠 (Alex Katz, Models & Dancers) 전시'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 '타르틴 베이커리 (Tartine Bakery)'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 '아라리오 갤러리 (Arario Gallery)'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 '프린트컬처라운지, 웍스아웃, 사이드노트클럽'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 객실 에디터 룸 연남동 '랑빠스 81 (L'Impasse 81)'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 타이 레스토랑 '롱 침 (Long Chim)'서교동 '앤트러사이트 서교점'

 

 

 

 

 

* 롯데뮤지엄은 휴대전화 촬영만 가능합니다. 아이폰8플러스 사진입니다 *

 

 

 

 

2017년 6월.

삼청동 피비갤러리에서 알렉스 카츠의 전시를 봤다.


170603 _ '알렉스 카츠 (ALEX KATZ) - Small Paintings)' @삼청동 피비갤러리(PIBI GALLERY)

 


 

 

피비갤러리의 전시를 보고 알렉스 카츠의 작품을 구입하고 싶다는 생각이 격하게 들었었다.

물론 가장 작은 작품도 2,000만원이 넘어가는 가격을 보고 마음을 가볍게 접었지만...


그러다 롯데뮤지엄에서 알렉스 카츠의 전시를 한다는 소식을 들었다.

다른 분들은 이해못하실 수도 있지만 그리 좋아한다면서 롯데뮤지엄이라니 우린 아주 약간 갈까말까를 고민했다. 

 

 

 

 

 

 

난... 롯데월드타워라는 이 건물을 정말 별로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와이프는 나보다 더하고.

그래도 알렉스 카츠 전시라니 마다할 수 없잖아...라는 생각에 일요일 오전 차를 몰고 향했다.

도착한 롯데월드타워는 건축에 대해 1도 모르는 내가 이런 말 한다는게 참 우습지만,

'뭐가 이렇게 많아?'라는 생각을 하게 되더라.

내 눈에 보이는 공간의 벽만 네가지...

그것도 하나하나 다 다른 오브제.

그리고 여러 패턴.

도대체 왜 이렇게 뭔가 다 과할까.

잘 지은 건물같은데 왜 이렇게 뭔가 다 과할까...라는 우리만의 생각을 하게 되더라.

암튼...

 

 

 

 

 

 

 

 

엘리베이터를 타고,

 

 

 

 

 

 

 

 

롯데뮤지엄에 도착.

응? 키자니아에 온 것인가?

 

 

 

 

 

 

 

 

 

 

 

 

 

 

 

알렉스 카츠 (Alex Katz)

지금 연세가 92세이시니...

그럼에도 여전히 왕성한 창작.

놀라운 작가.

 

 

 

 

 

 

 

 

 

 

 

 

 

 

 

이번 전시는 제목 자체가 'Models & Dancers'.

 

 

 

 

 

 

 

 

 

 

 

 

 

 

 

 

 

 

 

 

 

 

참... 희안하다.

그림이 대상의 특징을 잘 잡아냈다 뿐이지 디테일이 뛰어난 것도 뭔가 대단한 기교를 부린 것도 아닌데 어쩜 이 그림들이 이렇게 아름답게 느껴질까.

 

 

 

 

 

 

 

 

 

 

 

 

 

 

 

잘 보면 우리가 '무용수(dancer)'라는 말로 연상할 수 있는 특징들이 간결하게 구현되어있다.

살짝 고개를 들어 드러나는 턱선,

그래서 더 드러나는 가녀린 목,

한 팔을 들고 있는 포즈,

클리셰라고 할 수 있을 이러한 뻔한 특징들을 간결하게 구현했다.

 

 

 

 

 

 

 

 

 

 

 

 

 

 

 

이 작품들이... 2016~2017년 작품들이라니...

 

 

 

 

 

 

 

 

코카콜라 걸.

 

 

 

 

 

 

 

 

가장... 인상깊었던 작품.

집에 걸어놓고 싶었던 작품.

 

 

 

 

 

 

 

 

내 휴대전화 배경화면이 되어버린 작품.

 

 

 

 

 

 

 

 

어딘지 모르게 연극적인 느낌이 든다.

 

 

 

 

 

 

 

 

 

 

 

 

 

 

 

 

 

 

 

 

 

 

정말정말 인상깊었던 작품.

 

 

 

 

 

 

 

 

와이프 휴대전화의 배경화면이 된 작품.

 

 

 

 

 

 

 

 

몸의 윤곽에 빛이 스며든 느낌.

 

 

 

 

 

 

 

 

Black Dress 와  CK

 

 

 

 

 

 

 

 

 

 

 

 

 

 

 

 

 

 

 

 

 

 

 

 

 

 

 

 

 

 

Coleman Pond

 

 

 

 

 

 

 

 

 

 

 

 

 

 

 

 

 

 

 

 

 

 

 

 

 

 

 

 

 

Chridty

 

이 작품은 정면에서 감상하면 한동안 움직일 수 없을 정도로 잡아 끄는 매력이 있다.

 

 

 

 

 

 

 

 

 

 

 

 

 

 

 

 

 

 

 

 

 

 

 

 

 

 

 

 

 

 

 

 

 

 

 

 

 

 

 

 

 

 

 

 

 

 

 

 

 

 

 

 

 

 

 

 

 

 

 

 

 

 

 

Don and Marisol 1

 

이 작품은 1946년 작품이다.

알렉스 카츠의 초기 화풍.

 

 

 

 

 

 

 

 

Impatiens

 

피비 갤러리에서 본 작품들이 이런 느낌이었지.

 

 

 

 

 

 

 

 

 

 

 

 

 

 

 

 

 

 

 

 

 

 

 

 

 

 

 

 

 

와이프는...

 

 

 

 

 

 

 

 

그림에 대체로 백인들이 많이 보였다고 흑인을 그렸다.

 

 

 

 

 

 

 

 

 

 

 

 

 

 

 

알렉스 카츠의 와이프.

 

 

 

 

 

 

 

 

 

 

 

 

 

 

 

 

 

 

 

 

 

 

 

 

 

 

 

​개인적으론 피비 갤러리에서 전시했던 작품들을 더 좋아하지만

롯데뮤지엄에서의 전시도 충분히 인상적이다.



+

롯데뮤지엄에서 전시도록을 판매하던데 사진 품질의 질이 기대 이하여서 구입하지 않았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