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당지, 대온실을 보기 위해 넘어왔다.

역시 이곳에서도... 셔터스피드와의 싸움이 시작됐다.

아무리 내가 용을 써봐도 손으로 들고 찍는 걸론 한계가 명확.

어떻게든 눈으로 본 것 같은 느낌을 찍어보려고 했는데... 안된다.

이건 그냥 직접 가서 보셔야 한다는 생각뿐.


안그래도 훌륭한 춘당지의 야간은 정말이지 아름답더군.

창경궁을 격하시키려 일제가 지어놓은 대온실도... 그 악의적 의도와 상관없이 참... 아름답긴 아름답다.

낮에 보는 것과 밤에 보는 것이 이렇게 느낌이 다르다는 것도 놀랍고.

 

 

 

 

 

저 앞에 보면 한복 입은 학생들이 무리를 지어 서있다.

 

 

 

 

 


 

 

귀엽기 짝이 없다.ㅎㅎㅎ

(대여 한복의 금박과 풍성한 치마는 정말이지 정이 안가지만...)

 

 

 

 

 

 

 

 

춘당지.

 

 

 

 

 

 

 

 

직접 가서 보세요.

 

 

 

 

 

 

 

 

아이고... 이건 뭐 마구 흔들렸구나.

 

 

 

 

 

 

 

 

물반영.

 

 

 

 

 

 

 

 

 

 

 

 

 

 

 

넋을 잃고 보게 되는.

낮에도 좋았지만 밤엔 또 다른 분위기구나.

 

 

 

 

 

 

 

 

길을 따라 대온실로.

 

 

 

 

 

 

 

 

 

 

 

 

 

 

 

 

 

 

 

 

 

 

 

 

 

 

 

 

 

한 밤의 대온실.

 

 

 

 

 

 

 

 

창경궁을 격하시킬 의도로 만들었다는 이 대온실이... 어쩜 이리 예쁜거냐.

 

 

 

 

 

 

 

 

 

 

 

 

 

 

 

서양식 정원.

 

 

 

 

 

 

 

 

 

 

 

 

 

 

 

그냥 막 갖다대고 막 찍어도 그림이 되는 공간.

 

 

 

 

 

 

 

 

 

 

 

 

 

 

 

 

 

 

 

 

 

 

즐거움이 가득해보이는 사람들.

 

 

 

 

 

 

 

 

 

 

 

 

 

 

 

정말... 놀랍도록 잘 관리된 식물들.

 

 

 

 

 

 

 

 

와이프는 식물들의 관리 상태에 연신 놀라움을.

 

 

 

 

 

 

 

 

당연히 와이프가 정말 좋아했다.

 

 

 

 

 

 

 

 

 

 

 

 

 

 

 

 

 

 

 

 

 

 

한참... 있었어요.

 

 

 

 

 

 

 

 

 

 

 

 

 

 

 

 

 

 

 

 

 

 

 

 

 

 

 

 

 

 

 

 

 

 

 

 

 

 

 

 

 

 

 

 

 

 

 

 

 

 

 

 

 

 

 

 

 

 

 

 

 

 

 

 

피곤을 잊었다.

 

 

 

 

 

 

 

 

 

 

 

 

 

 

 

 

 

 

 

 

 

 

화장실 가는 길.

앞에서 어느 분이 걸어오시는데... 이것도 그림이 된다.

 

 

 

 

 

 

 

 

 

 

 

 

 

 

 

 

 

 

 

 

 

 

이곳이 재배 온실.

 

 

 

 

 

 

 

 

 

 

 

 

 

 

 

 

 

 

 

 

 

 

 

 

 

 

 

 

 

가을에도 꼭... 다시 오리라 다짐하며 나왔다.



가보지 못한 분들은 꼭 한 번 가보시길 바라며.

 

 

 

 

180501 _ 창경궁 야간개장 1 of 2 - 고궁음악회 중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