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경궁

http://cgg.cha.go.kr/

 

 

 

 

경복궁 달빛기행 예약에 실패했다.

깜빡하고 예매 시작 시간 3분 늦게 들어갔더니 벌써 모조리 매진.

허탈한 마음에 창경궁 야간개장이라도 가자는 마음으로 예약했다.

사진을 워낙 많이 찍어서 글을 두개로 나눌텐데,

첫번째 글인 이번 글에는 고궁음악회부터 창경궁의 건물들을 중심으로 사진을 올리고,

두번째 글에는 정말 보고 싶었던 야간의 춘당지와 대온실 사진을 중심으로 올림.


가보신 분들은 잘 알고 계시겠지만 워낙 어두워서 조금만 어두워지면 촛점 자체를 못잡는 나의 사랑하는 카메라 덕분에 속이 좀 답답해졌었지.ㅎㅎㅎ

게다가 삼각대없는 손각대로는 촬영에 분명히 한계가 있더라.(그래도 난 삼각대... 갖고 다닐 맘 없어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정말... 좋았다.

이날 좀 많이 피곤했는데 그 피곤한 걸 다 날려버릴 정도로 야간의 창경궁 구석구석,

이 공간을 찾아온 사람들의 움직임이 다... 기억에 남을 정도로 좋았다.




야간 개장에 혹시 궁금한 사항에 대해서 잠시 언급.

다들 알고 계시겠지만 아래 내용 확인하시길.


1. 창경궁은 물론이고 경복궁 역시 야간 개장 합니다.


2. 인터넷 예매 필수입니다. 현장 발권 안됩니다.

인터파크, 옥션등에서 예매 가능하며 수량이 정해져 있어 잘 확인하셔야 합니다.


3. 65세 이상의 경우 인터파크 콜센터를 통해 전화 예매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4. 이번 오픈은 5.6 (일)까지이며 5월에 또 오픈됩니다. 어제(5.1) 확인해본 바, 5.6까지 입장가능한 티켓은 목요일 외엔 예매수량이 남아있지 않아요.

(5.20부터 또 입장이 된다니 그 전에 티켓 오픈될 것 같아요)


5. 1인 4매까지만 예약이 가능합니다.


6. 고궁음악회는 다음엔 없습니다.


7. 기회된다면 무조건 가보세요. 1,000원(1인당)의 행복입니다.



8. 주차는 포기하세요. 인근 병원에 주차하는 건 사실... 개인적으로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병원 주차장은 병원에 볼 일 있는 분들께 양보해야죠.

 

 

 

 

 

합정쪽에 주차해놓고 버스를 타고 창경궁으로 왔다.

아현에서 한 번 갈아타는 것만으로 수월하게 도착.

바로 코 앞에 도착하니 서울권이라면 그냥 버스타고 오시길.

인터넷 예매를 티켓 발부처에서 발권받아 입장.

 

 

 

 

 

 

 

 

6시 50분에 입장.

아직은 해가 떠 있음.

 

 

 

 

 

 

 

 

 

 

 

 

 

 

 

 

 

 

 

 

 

 

야간 개장엔 이 소나무 숲길을 걸을 수 없다.

안전 문제로.

 

 

 

 

 

 

 

 

고궁음악회.

통명전에서 7시 10분부터 시작.

통명전은 왕비의 침전.

 

 

 

 

 

 

 

 

국악그룹 동화의 공연이 아주 흥겹고 인상깊었다.

 

 

 

 

 

 

 

 

국악그룹 동화.

우린 맨 뒤에 앉아서(그래야 뒷 사람에게 방해가 안되니...) 그 짧은 팔을 쭈욱~~~ 뻗어 동영상 촬영 및 사진 촬영.

 

 

 

 

 

 

 

 

 

 

 

 

 

 

 

 

 

 

 

 

 

 

 

 

 

 

 

 

 

이 무대도 좋았다.

월드뮤직 밴드와의 협연.

아... 해금 소리가 정말 좋아.

 

 

 

 

 

 

 

 

 

 

 

 

 

 

 

해가 넘어가고나니 야간개장에서만 느낄 수 있는 고즈넉한 분위기가 한껏... 살아난다.

 

 

 

 

 

 

 

 

공연은 이제 피날레로.

 

 

 

 

 

 

 

 

 

 

 

 

 

 

 

 

자리를 가득 메운 분들.

 

 

 

 

 

 

 

 

정말로 귀여웠던 아이들.

 

 

 

 

 

 

 

 

우리가 좋아하는 양화당.

내전의 한 공간으로 사용되던 곳.

 

 

 

 

 

 

 

 

양화당 마당으로 들어가보면 좋은데... 들어가보는 분들이 별로 안계시더라.

 

 

 

 

 

 

 

 

 

 

 

 

 

 

 

딱... 이 느낌이었다.

이 느낌... 사진으로 도무지 잘 안나와서 도대체 몇 번을 찍었는지 모르겠다.-_-;;;

셔터스피드는 안나오지... 노이즈는 장난아니지.

정말 트라이포드없이 손으로 들고 찍는... 이른바 손각대로만 찍는 건 힘들기 짝이 없다.

 

 

 

 

 


 

 

 

 

 

 

 

 

 

 

 

 

 

 

 

 

 

 

 

 

 

 

 

 

 

 

 

 

 

 

 

 

 

 

 

 

 

앞쪽에 경춘전이, 우측에 환경전이 보인다.

 

 

 

 

 

 

 

 

가족끼리, 연인끼리, 친구끼리 많은 분들이 찾았다.

 

 

 

 

 

 

 

 

 

 

 

 

 

 

 

 

 

 

 

 

 

 

눈으로 보는 것같은 느낌이 전혀... 나질 않는다.

 

 

 

 

 

 

 

한복 입고 온 이들도 참... 많던데 특히 고등학생들이.ㅎㅎㅎ

 

 

 

 

 

 

 

 

 

 

 

 

 

 

 

 

 

 

 

 

 

 

 

 

 

 

 

 

 

 

 

 

 

 

 

 

 

 

 

 

 

 

 

 

 

 

 

 

 

 

 

 

 

 

 

 

 

 

 

 

 

 

 

 

 

 

 

 

 

 

 

 

 

 

 

 

 

 

이제... 진짜 보고 싶었던 춘당지와 대온실을 보기 위해 이동.

춘당지와 대온실 글은 아래로.

 

 

 

 

 

180501 _ 창경궁 야간개장 1 of 2 - 춘당지, 그리고 대온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