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 봄


전라북도 전주시 어진길51





사실 예전에 무척 인상깊었던 경기전...을 다시 가보려고 전주한옥마을에 온 것인데,

우연찮게 이 공간을 보고 들어간 후,

오랫동안 노닥거린 탓에... 경기전 폐장 시간을 넘겨 갈 수 없게 되었다.

그래도 아쉬움은 없다.

이곳을 발견했으니.

 

 

 

 

 

 

카페.

와인도 판매하는 것 같다.

 

 

 

 

 

 

 

 

이 문으로 들어가려고 했는데... 닫혀있었다.

카페인 줄은 전혀 몰랐어.

 

 

 

 

 

 

 

 

왼쪽 문으로 들어가니...

어? 적산가옥인가?

 

 

 

 

 

 

 

 

 

헉... 꽤 넓은 카페 공간.

 

 

 

 

 

 

 

 

전형적인 적산가옥인 듯 한데...

 

 

 

 

 

 

 

 

 

 

 

 

 

 

 

우리가... 저녁도 막 먹고 와서 배가 부른 상태라 음료를 마시진 못했다.


 

 

 

 

 

 

 

 

 

 

 

 

 

 

 

 

 

 

 

 

 

이 좋은 공간에 손님이 한 명도 없다니...

 

 

 

 

 

 

 

 

 

 

 

 

 

 

 

 

 

 

 

 

 

 

 

 

 

 

 

 

 

 

카페 옆 공간엔 이렇게 수제 작업된 옹기, 가방, 그릇, 소반등을 판매하는 샵이 있었다.

 

 

 

 

 

 

 

 

제품을 전시하는 선반의 모양새가... 보통이 아니다.

직업병인가... 이것부터 보이더라.

 

 

 

 

 

 

 

 

조명과 토트나 가방은 모두 엄윤나 작가의 작업.

와이프는 이곳에서 엄윤나 작가의 토트백을 구입했다.

그 토트백은 나중에 올려볼 예정

 

 

 

 

 

 

 

 

브라스를 이렇게 완벽한 마무리로 정교하게 가공하다니...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본다.

 

 

 

 

 

 

 

 

의자도 주문 제작한 것들이다.

한 눈에 봐도 딱... 알 수 있지.

중국산/베트남산 저가 의자와는 존재감 자체가 다르다.

 

 

 

 

 

 

 

 

 

 

 

 

 

 

 

다음에 온다면 옹기, 전골그릇등은 한 번 구입하고 싶다.


 

 

 

 

 

 

 

스탭분께서 정말 친절하게 공간에 대해서도 말씀해주셨고,



 

 

 


 

 

예전에 다다미 방이었던 공간을 일부러 안내해 보여주셨다.

 

 

 

 

 

 

 

 

아... 기가막힌 공간이구나.

 

 

 

 

 

 

 

 

복도의 마루는 세월의 흔적이 역력한 아름다운 마루.

 

 

 

 

 


 

 

 

 

 

 

 

 

 

공간이 워낙 인상적이라 다음에 전주에 온다면 꼭... 들러 커피나 와인 한 잔을 하고 싶다.

 

 

 

 

 

 

 

 

 

 

 

 

 

 

 

 

 

 

 

 

 

 

 

 

 

 

 

 

 

 

 

 

 

 

 

 

정말... 멋진 공간이다.

이런 공간에 이렇게 손님이 없다는게 의아했다.

 

 

 

 

 


 

 

 

 

 

 

 

 

 

스탭분께서 전해주신 이야기를 들어보니...

이 건물이 북향이어서 한낮엔 건물의 내부가 전혀 보이지 않는단다.

그러다보니 이 길을 오가는 분들도 전혀 관심을 갖지 않고 그냥 지나치신다고.


인근에 오신다면 한 번 들러보시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