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5.6 ~ 5.7 1박2일 서울 놀이

 

롯데뮤지엄 '알렉스 카츠 (Alex Katz, Models & Dancers) 전시'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 '타르틴 베이커리 (Tartine Bakery)'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 '아라리오 갤러리 (Arario Gallery)'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 '프린트컬처라운지, 웍스아웃, 사이드노트클럽'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 객실 에디터 룸 연남동 '랑빠스 81 (L'Impasse 81)'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 타이 레스토랑 '롱 침 (Long Chim)'서교동 '앤트러사이트 서교점'

 

 

 

 

 

1층 타르틴 베이커리(tartine bakery)에서 빵과 커피를 먹고,

지하 1층 아라리오 갤러리(arario gallery)에서 전시를 본 후,

3층으로 올라와 체크인 한 후 3층에 위치한 print culture lounge와 15층의 칵테일 바인 side note club을 둘러봤다

 

 

 

 

 

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

라이즈 호텔.

 

 

 

 

 

 

 

 

1층.

 

 

 

 

 

 

 

 

 

 

 

 

 

 

 

pink, brass, marble.

 

 

 

 

 

 

 

 

3층으로 올라오면 체크인 라운지 겸 프린트 컬처 라운지 (Print Culture Lounge)를 만나게 되고,

이 계단을 통해 한 층 올라가면 데이빗 톰슨(David Thompson)의 타이 레스토랑 '롱침 (Long Chim)'이 입점되어있다.

 

 

 

 

 

 

 

 

라운지 분위기가 꽤 좋다.

적절한 시팅 시스템, 다양한 오브제를 이용했음에도 산만하지 않은 가구들.

 

 

 

 

 

 

 

 

 

 

 

 

 

 

 

훌륭한 공간이다.

기성의 5성급 호텔이 주는 비싸보이는, 어찌보면 꼰대적이기도 한 분위기보단 캐주얼하면서도 적절한 클라스를 유지하는 감각이 돋보인다.

 

 

 

 

 

 

 

 

이 의자들은 생각보다 매우... 편하다.

 

 

 

 

 

 

 

 

 

 

 

 

 

 

 

꽤 많은 아트북을 갖추고 있다.

당연히 누구나 책을 볼 수 있고.

특히... Wolfgang Tillman의 책이 여러권 보이더라.

 

 

 

 

 

 

 

 

VITRA의 책도 있고,

 

 

 

 

 

 

 

 

 

 

 

 

 

 

 

 

 

 

 

 

 

 

 

 

 

 

 

 

 

VITRA의 'Everything Is Connected'

익숙한 디자이너의 이름들이 표지에 마구마구...

 

 

 

 

 

 

 

 

 

 

 

 

 

 

 

 

 

 

 

 

 

 

 

 

 

 

 

 

 

 

 

 

 

 

 

 

 

 

 

 

 

 

 

 

 

 

 

 

 

 

 

 

 

 

 

 

 

 

 

 

 

 

 

 

 

 

 

 

 

 

 


WorksOut.

합리적인 가격대의 의류와 잡화를 판매하는 이곳은 옆 건물 1층부터 3층 호텔까지 계속 이어진다.

비싼 브랜드가 왕창 들어와있는게 아니라... Heritage Floss등의 브랜드 제품들을 볼 수 있다.


https://www.rysehotel.com/worksout-2/

 

 

 

 

 

 

 

 

 

 

 

 

 

 

 

15층으로 올라가면 칵테일 바인 사이드 노트 클럽 (Side Note Club)을 만나볼 수 있다.

 

 

 

 

 

 

 

 

우리가 방문한 시간은 아직 오픈 전.

 

 

 

 

 

 

 

 

 

 

 

 

 

 

 

 

 

 

 

 

 

 

 

 

 

 

 

 

 

 

 

 

 

 

 

 

루프탑.

밤에 오면 분위기 꽤 괜찮을 듯.

 

 

 

 

 

 

 

 


사실...

저녁에 밖에 나가서 돌아다니다가 사이드 노트 클럽에 들러 칵테일 한 잔 하려고 했는데 와이프가... 칵테일 한 잔에 최소 2만원이 넘는다며...

'그 돈이면...' 시리즈를 읊어대는 통에 가보지 못했다.ㅎㅎㅎ

우리가 알콜을 즐기는 사람들도 아니니... 나도 좀 주저하긴 했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