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ll Me by Your Name / 콜 미 바이 유어 네임>(2017)


연출 : Luca Guadagnino (루카 과다니노)

출연 : Timothée Chalamet (티모띠 샬라메), Armie Hammer (아미 해머), Michael Stuhlbarg (마이클 스툴바그), Amira Casar (아미라 까사르), Esther Garrel (에스더 갸헬)



루카 과다니노 감독의 2009년작 <Io Sono L'Amore / I Am Love / 아이 앰 러브>, 2015년작 <A Bigger Splash / 비거 스플래쉬>와 작년(2017)에 공개된 <Call Me by Your Name>, 이 세편의 영화는 '3부작'이라고 불러도 그리 어색하지 않을 공통된 흐름을 느낄 수 있다.

이 세편의 영화에는 통속적 개념으로 금기된 대상 - 유부남/유부녀/동성/미성년...- 에 대한 등장인물의 강렬한 성적 욕망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그 강렬한 성적 욕망은 굳이 드러내지 않아도 카메라를 따라 스크린에 끈적끈적거릴 정도로 투영되는데 이런 이유로 루카가 공개해 온 세 편의 영화는 원초적인 섹슈얼리티가 대단히 노골적으로 드러난다.


이 영화도 마찬가지.

이 영화 속에도 육체를 바라보는 시선이 담긴 카메라는 여전하다.

영화 러닝타임 내내 스크린에 넘실대는 섹슈얼리티 덕분에 이 정적인 드라마 속에 묘한 긴장감을 느끼게 되지.

전작 <A Bigger Splash>가 치정을 다룬 스릴러에 가까운 격정을 담았다면 이 영화는 훨씬 더 단순한 화법으로 '사랑'에 집중한다.

그러니까 이 영화는 사랑 영화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17세 소년이 자신의 별장을 찾아온 젊은 미국인 학자에게 사랑을 느끼는 사랑 이야기.

영화는 17세 소년 엘리오가 미국인 학자 올리버에게 관심을 갖게 되면서 느끼는 성적 욕망을 세밀하게 묘사한다.

영화의 이야기는 이게 정말 다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선을 뗄 수 없을 정도로 강렬하게 기억되는 건 영화 속에서 보여지는 사랑이 젠더적 구분이 전혀 쓸모없는 일상의 사랑 감정과 조금도 다르지 않음을 대단히 자연스럽게 보여주기 때문인 듯 싶다.

영화를 보다보면 내가 종종 아들에게 '여자 친구도 사귀어서 같이 시간을 보내봐'라고 말했던 사실이 무안해질 정도로 말이지.

나도 모르게 연인=이성이라고 규정하고 말해왔다는 사실이 정말로 무안해질 지경으로 이 영화는 그냥 사람에 대한 사랑이야기를 한다.

그리고 한가지 더 말하자면 엘리오 역을 맡은 티모띠 샬라메의 놀라운 연기를 빼놓고 얘기할 순 없을 듯 싶다.

특히 영화의 마지막, 길게 고정된 테이크에서 화면 한쪽을 메운 엘리오의 표정은 자리를 뜰 수 없게 만들 정도의 여운을 준다.


+

여기에 Paolo Sorrentino(파올로 소렌티노)와 같은 다른 이태리 감독들과 마찬가지로 루카의 영화 속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하나같이 보통을 훨씬 상회하는 지적 수준과 경제적 여력을 갖추고 있다.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의 등장 인물들은 교양 수준의 끝을 보여주는데 주인공인 17세 소년 엘리오(티모띠 샬라메)는 최소 3개 국어 이상을 자유롭게 구사하고,

바흐를 피아노와 기타로 '변주'하며 연주할 정도의 음악적 소양은 물론 다방면에 해박한 지식을 갖춘 인문학적 수준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나온다.

게다가... 다시 한번 얘기하겠지만 어마무시하게 인간적으로 훌륭한 부모를 두었고.

엘리오 식구가 여름마다 휴가를 보낸다는 이태리 북부 '어딘가'의 별장의 고풍스러움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이 집은 삐걱삐걱거리는 마루바닥과 세월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나무문을 갖춘, 커다란 건물 앞뒤로 맞바람이 불면 건물 안의 커튼들이 찰랑찰랑 거리며 주변 정광을 끌어안는 말도 안될 정도로 고풍스러운 집.

그러니까... 영화를 보며 우리 나이론 고2? 정도 되었을 주인공이 이렇듯 고풍스러운 집에서 바흐를 연주하며 책을 읽고,

가끔 동네 친구들과 자연이 마련해준 호수와 강에서 수영을 하고, 1차 세계대전 이후로 시간이 멈춰버린 듯한 건물들이 가득한 시내와 집을 자전거로 오가는 이 정경이 난 그저 어마어마하게 부럽기만 했다.

거기에... 성인이라 부를 정도의 인성 끝판왕 주인공 부모까지.

아니 또 왜 그래야해...라고 힐난하실 지 모르지만 우리 주변의 청소년들을 한 번 생각해보면-심지어 그들이 대단히 부유한 집안에서 성장한다고 해도- 이런 풍요로운 정서적 환경에서 성장하는 아이들이 얼마나 될까.

(아 물론 이 역시 그저 영화 속 주인공일 뿐이다...라고 말하면 할 말은 없지만)

 

 

 


 

++

영화 속 엘리오는 17세다.

우리의 17세와는 개념이 다소 다르겠지만 책임과 도덕적 양심때문인지 올리버는 처음엔 엘리오의 구애를 쉽게 받아들이지 않는다.

난 이 영화의 원작을 읽지 않았기 때문에 원작이 어떤지는 잘 모르겠지만... 엘리오의 적극적인 구애는 17세 소년과 성인 남성의 사랑이라는 구조를 좀 더 쉽게 환기시키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만약 올리버가 엘리오에게 적극적으로 구애했다면 영화의 분위기가 많이 달라지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고.

물론 이 영화 속엔 사랑의 책임과 상처에 대해서도 언급되어진다.

올리버는 자신에게 구애하는 엘리오의 사랑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하고 고민하고,

엘리오는 이성 친구인 마르챠의 불안한 마음은 아랑곳없이 자신의 이성애를 확인하고 싶어한다.

상처를 주고 상처를 받고.

 

 

 


+++

각색이 바로 제임스 아이보리 (James Ivory)다.

<전망 좋은 방 / A Room with a View>, <모리스 /Maurice>의 바로 그 제임스 아이보리.

루카 과다니노와 제임스 아이보리라니 뭔가 대단히 자연스러운 조합이라 느껴지지 않나?


 

 


 

++++

영화 속 음악을 빼놓을 수 없다.

 

 

 

'Words' - F.R. David

 

내가... 정말 좋아하지 않았던 곡이다.ㅎㅎㅎ

 

 

 

 

 

'Futile Devices' - Sufjan Stevens

 

아시다시피 이 곡은 그리 오래된 곡이 아니고.

 

 

 

 

 

'Love My Way' - the Psychedelic Furs

 

이곡은 개인적으로 매우매우매우 좋아하는 곡.

얼마나 반갑던지.

 

 

 

 

 

'Radio Varsavia' - Franco Battiato

 

이태리의 칸타또레 뮤지션.

오랜만이에요...

 

 

 

 

+++++

여러 버전의 포스터들.

클릭하면 원래 크기로 보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