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리치몬드 제과 권대표님께서 점심 함께 하자시며 찾아오셨다.

마침 내 와이프도 함께 있어서 셋이 플로리다 반점에서 식사를 한 후,

우리 쇼룸에 와 커피 한 잔 했다.

 

 

 

 

 

 

권대표님께서 한 번 마셔보라며 딥 블루 레이크 Deep Blue Lake aka 딥블레의 드립백을 가져오셨다.

딥블레...

 

 

 

160706 _ 망원동 까페 '딥블루레이크 / 딥블레 카페 (Deep Blue Lake Cafe)'

딥 블루 레이크는 우리가 2016년 오픈한 지 그리 오래 되지 않았을 즈음에 방문했었다.

빌딩 하나를 다 사용하고 있었고,

내부 인테리어는 HAY와 GUBI등으로 가득 차 있었던 기억이 난다.

그런데... 이때 커피맛이 잘 기억이 안나.

 

 

 

 

 

 

 

 

 

이 일러스트들은 모두 딥블레 대표님 와이프의 솜씨라고.

 

 

 

 

 

 

 

 

아주... 맘에 든다.

저 영롱할 정도로 파란 특수 인쇄.

블루 블랜딩, 딥 블랜딩, 크리스마스 블랜딩...

약 3가지의 블랜딩이 들어있던데,

정말 모두 다 확실한 특색이 있었고,

무엇보다 정말 맛있었다.

플로럴, 베리향, 오렌지향이 기가막혔던 블루 블랜딩...

정말 맘에 들어서...

 

 

 

 

 

 

 

 

바로 딥블레로 가 원두를 구입했다.ㅎ

 

 

 

 

 

 

 

 

 

2년 여 전에 들렀을 때 정말 커피맛이 이 정도였던가???

원두 사니 과테말라 산 세바스티안을 내주셨는데 이 역시 훌륭하다.

적당히 헤비하면서 산미와 단맛이 잘 올라오는.


근래 퀜치 커피 이후로 가장 맛있게 마신 커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