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저녁 집에 와 휴식을 취한 아들을 일요일 저녁 기숙사에 데려다주기로 했다.

좀 가벼운 옷을 챙기고 기숙사에 있는 두꺼운 옷은 갖고 올 생각으로.

아들 학교로 출발하기 전 합정동 다이닝바 페페로니 (Peperoni)에 들러 함께 식사와 알콜 한 잔.

 

 

 

 

 

날씨가 무척 을씨년스러웠다.

곧 4월 중순인데 저녁 기온이 2도...

 

 

 

 

 

 

 

 

언제 와도 훌륭한 음식을 만날 수 있는 곳.

 

 

 

 

 

 

 

 

분위기도 무척 좋아요.

고작 세번째 방문인데 여러번 온 듯한 느낌적 느낌.ㅎ

 

 

 

 

 

 

 

 

 

 

 

 

 

 

 

 

 

 

 

 

 

 

와이프가 3박 4일간 집에 있어서 정말 행복해했다.

 

 

 

 

 

 

 

 

이런저런 소소한 얘기 중.

 

 

 

 

 

 

 

 

 

 

 

 

 

 

 

난 운전해야하니까... 소프트 드링크.

분다버그 레몬라임.

단맛이라곤 1도 없어서 꽤 좋았다.

 

 

 

 

 

 

 

 

와이프와 아들은 가쿠 하이볼 한 잔씩.

산토리 위스키에 진저 비어.

 

 

 

 

 

 

 

 

웰컴디쉬.

찰랑찰랑합니다.

식욕을 돋구어주는 웰컴디쉬.

 

 

 

 

 

 

 

 

이날은 육식으로 끝을 보기로.ㅎ

등갈비 소금구이.

 

 

 

 

 

 

 

 

숯불에 구운 등갈비와 꽈리고추 구이.

고소하면서 완벽하게 잘 맞는 간.

훌륭합니다.

 

 

 

 

 

 

 

 

이베리코 목살을 주문했는데 이 날은 버크셔가 나온다고 하셨다.

버크셔에 페퍼소스, 그리고 졸인 사과.

 

 

 

 

 

 

 

 

페퍼소스를 무척 좋아하는데 기가막히게 잘 어울린다.

졸인 사과도 역시 잘 어울리고.

한 세덩이 있어도 혼자 다 먹을 것 같아.


 

 

 

 

 

 

 

그리고 드디어 주문한 트러플 감자튀김.

 

 

 

 

 


 

 

페페로니에 오면 테이블마다 이 메뉴가 줄줄이 나가는 걸 봤는데 왜 그런지 알겠더라.ㅎ

근래 먹어본 감튀 중 최고.

예전 프랩(Prep)에서 트러플 오일을 발라 마무리한 감튀가 기가막히게 맛있었는데 페페로니 셰프님이 프렙 메뉴를 함께 만든 분이시기도 해서 메뉴의 연관성이 있는 듯.

저 케첩도 그냥 평범한 맛이 아니에요.

 

 

 

 

 

 

 

 

양갈비.

아들이 정말 오랜만에 훌륭한 양갈비를 먹었다고 만족.

뼈에 붙은 살 한점 안남기고 싹싹.

 

 

 

 

 

 

 

 

우거지 파스타.

아들이 춘천에서 제일... 아쉬운 것이 정말 맛있는 파스타를 먹기 힘들다는 거라는데.

그래서 파스타를 주문했다.

우리야 프렙에서 한 번, 페페로니에서 한 번 먹어봤지만 아들은 처음.

 

 

 

 

 

 

 

 

그런데,

언제나 우거지 파스타는 맛있었지만 이 날 따라 더더... 맛있었다.

오일리한 느낌이 쫀쫀하게 잘 흡착된 느낌.

아들은 왠지 모르게 예전 라꼼마의 고등어 파스타같은 느낌(맛이 아니라)이 났다고 하던데 무슨 얘긴지 알 것 같았다.

 

 

 

 

 

 

 

아들, 더 먹을 수 있겠어?

채끝 하나 더?

네, 그래주시면 좋지요.


그래서 채끝 등심.

 

 

 

 

 

 

 

 

기가막히게 구워내신다.

차콜로 이렇게 늘... 변함없이 잘 구워낸다는게 난 결코 쉽다고 생각하지 않는데 이 집은 항상 이 수준을 유지한다.

아들이 어찌나 잘 먹던지...

자기가 요즘 먹고 싶었던 딱 그런 맛의 스테이크라고.

 

 

 

 

 

 

 

 

다 먹고 일어나려는데...

가지구이를 내주셨다.

우린 한 번 맛봤던.

 

 

 

 

 

 

 

 

고기와 간장소스, 잘 구워낸 가지.

아쉬움이 없다.

정말... 잘 먹었어요.


 

 


 


+

이렇게 잘 먹고 춘천으로 출발.

조금씩 빗방울이 내렸는데...

어느 정도 가다보니 점점 이게 눈인지 비인지 알 수 없는 굵은 빗방울+눈으로 변해서 앞이 안 보일 정도로 몰아치더군.

거기에... 정말 한치 앞도 안보일 정도로 자욱한 안개까지.

요 몇 년 새 운전하면서 겪은 최악의 기상.

 

 

조심조심... 아들 학교 기숙사에 도착.

두꺼운 옷을 받아서 아들과 다시 작별.

집에 돌아오니... 어이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