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입구에 이런 구여운 것이.... [The Water Horse: Legend Of The Deep]
민성 앵거스와 크루소

 

 

 

 

 

 

 

 

그러나 우리가 본 영화는 [The Spiderwick Chronicles]
아주 재미있었다는...

 

 

 

 

 

 

 

 

"내가 상대해주마~~~"

 

 

 

 

 

 

 

간단하게 햄버거와 치킨을 먹고

 

 

 

 

 

 

 

 

아이스크림을 꼭 먹어야 하는데...
패스트푸드점은 절대 안되고 꼭꼭꼭 베스킨라빈슨에 가야한다고...
색소 문제로 영 꺼림직하지만 우리가 즐겨찾던 띠아모가 패점한 관계로...

 

 

'--- my sunshi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080321 _ 작가처럼...  (0) 2016.11.02
080308 _ 할머니랑 민성이랑  (0) 2016.11.02
080222 _ 스파이더위크가의 비밀  (0) 2016.11.02
0802?? _ 언제더라?  (0) 2016.11.02
080130 _ 오노레 도미에ㅡ파리의 풍자꾼  (0) 2016.11.01
080121 _ 뽑기  (0) 2016.11.0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