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이처럼 따뜻하고 단단한 사람과 우리 부부가 친해질 수 있었을까...싶은 은아씨가

성탄절 당일에도 오후 3시까지 문을 열어놓은 우리 쇼룸으로 찾아왔다.

영업을 끝내고 함께 출발,

MMCA 에 주차해놓은 뒤 서촌으로 이동.

 

 

 

 

갤러리 시몬

 

 

 

 

 

 

 

 

 

 

 

 

 

 

 

 

 

 

 

 

 

 

 

 

 

 

 

 

 

 

 

그리고 보안여관

 

 

 

 

 

 

 

 

 

 

 

 

 

 

 

 

 

 

 

 

 

이 일러스트들은 무척 마음에 들었다.

 

 

 

 

 

 

 

 

 

 

 

 

 

 

 

 

 

 

 

 

 

 

 

 

 

 

 

 

 

 

 

 

 

 

 

 

 

 

 

 

그리고 리안갤러리

우린 이미 이 전시를 봤지만,

은아씨는 보지 못했기 때문에 함께 다시 봤다.

TV의 모습이 토끼처럼 보인다.

아시다시피 백남준 선생님의 작품에는 토끼가 자주 등장하지.

 

 

 

 

 

 

 

 

 

 

 

그리고 슬로우레시피

 

www.instagram.com/cafe_slowrecipe/

 

 

 

 

 

 

서촌 왔다갔다하면서 한 번도 들르지 않았던 이곳을,

은아씨 덕분에 관심갖게 되면서 판매 중인 여러 가지를 먹어봤다.

감자스프,

고수페스토,

바나나 푸딩,

스콘,

쪽파스콘,

바스크 치즈케이크

하나같이 다... 맛있게 먹었다.

은아씨는 우리에게 이 곳의 비프 부르기뇽을 맛보여주고 싶었나보다.

비프 부르기뇽을 구입.

 

 

 

 

 

 

 

 

 

 

 

 

 

 

 

 

 

그리고...

우리 셋은 걸어서 다시 차를 주차해놓은 MMCA 서울로

 

그런데...ㅎㅎㅎ

 

 

 

 

 

 

가로지르는 문 막아놨다고 다른 길 찾다가 바보같이 쪽문도 못찾고 빙빙 돌아서 나옴.

 

 

 

 

 

 

그래도 즐거웠다.

우린 이렇게 서촌을 돌아다니다가 저녁 식사를 위해 다시 쇼룸으로 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