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남동 수제버거 버바나 Burvana

https://www.instagram.com/burvana/

 

 

 

연남동 츠케멘집 '혼네'로 걸어가면서 자주 보던 연남동 신생 수제버거집 '버바나 Burvana'

오며가며 보기만 하다가 처음 들렀다.

오늘은 지난 번 올가버거 갈 때 함께 했던 파인드 스터프 박경미 대표님도 함께.

사실 지난 번 올가버거는 기대만큼은 아니어서...

 

 

 

 

 

 

 

 

 

 

 

 

 

 

 

 

 

 

 

개인적으로는 내부 인테리어 무척 맘에 든다.

미국의 패밀리 레스토랑 느낌이 물씬 풍기면서도 결코 경박한 느낌이 없다.

편안하고 따뜻한 톤.

 

 

 

 

 

 

 

 

 

 

 

 

 

 

 

 

 

 

 

 

 

 

 

응? 의자 밑에 손잡이가 있었네?

지금 사진 정리하다가 알았다.ㅎ

서랍이 있다는 얘긴데 옷이나 가방등을 넣을 수 있는 걸까?

아니면 집기들이 들어있는 걸까.

 

 

 

 

 

 

 

 

 

 

 

 

 

 

 

와이프와 박경미 대표님은 클래식 버거 + 세트 구성

3,500원을 더 내면 음료 + 약간의 프렌치 프라이.

 

 

 

 

 

 

 

 

응? 보기에도 패티가 상당히 실해 보인다.

지난 번 들렀던 올*버거의 버거와 패티의 존재감 자체가 다르다.

 

 

 

 

 

 

 

 

실제로 먹어보니 꽤 맛있다.

 

 

 

 

 

 

 

 

 

소고기 등심 140g 이니 든든하겠지.

여기에 루꼴라, 캬라멜라이즈드 어니언등이 올라간다.

 

 

 

 

 

 

 

 

 

내가 주문한 라구 버바네제 Ragu Burvanese 버거 Burger

자고로...

버거는 들고 먹을 수 있어야 버거...라고 말하지만,

한 번 먹어보고 싶었다.

 

 

 

 

 

 

 

 

 

루꼴라 가득,

그리고 토마토 베이스의 라구 소스.

그런데,

이 버거 생각보다 맛있다.

라구소스의 맛이 지나치지 않아 소스 떡칠 버거를 싫어하는 내게 잘 맞았다.

패티의 존재감도 상당히 좋은 편이고 번은 버거의 맛을 잘 받쳐준다는 생각이 들더라.

 

 

 

 

 

 

 

 

생각보다 맛있게 먹다보니 버바나 시그니처 버거도 궁금해졌어.

 

 

 

 

 

 

 

 

 

 

 

 

 

 

 

프라이도 괜찮고.

 

 

 

 

 

 

 

 

이 집은 맛있게 먹었기에 다음에 또 들를 생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