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9일까지 열리는 아모레퍼시픽미술관 APMA 현대미술소장품 특별전에 다녀왔다.

AMPA CHAPTER ONE FROM THE APMA COLLECTION

이전에 들렀던 아모레퍼시픽미술관 글들은 아래 링크 참조.

아마... 보시면 소장품특별전의 대부분의 작품을 보시게 될 것.

 

180325 _ 아모레퍼시픽미술관 개관전 _ APMA the Beginning

180522 _ 아모레퍼시픽미술관 'Decision Forest, Rafael Lozano-Hemmer (라파엘 로자노헤머)', 아이폰8플러스 사진

 

 

 


 

 

아... 오래전,

지금의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 자리가 원래 서미갤러리 자리였지.

서미갤러리에서 2011년 5월, 조안나 바스콘셀로스의 이 작품이 중정에 전시된 적 있다.

그때 친구 작가 덕분에 들어가서 맘껏 사진찍었던 기억이 나네.

 

 

 

 

 

 

 

 

 

 

 

 

 

 

 

 

 

 

 

 

 

 

'Inside Me', Doug Aitken

인사이드미, 더그 에이트킨

 

 

 

 

 

 

 

 

 

 

 

 

 

 

 

 

 

 

 

 

 

 

 

 

 

 

 

 

 

 

 

 

 

 

 

 

 

'Cylinder' Leo Villareal

실린더, 레오 빌라리얼

 

이미 이전에 봤던 작품.

 

 

 

 

 

 

 

이불 Lee Bul의 작품,

그리고 프랑수아 모렐레

프랑수아 모렐레의 네온 작품과 평면 작품은 2011년 7월 현대갤러리에서 본 작품들.

그 작품들을 아모레에서 구입했나보다.

 

 

 

 

 

 

이불의 대표작 중 하나.

뒤로 보이는 작품은 프랑수아 모렐레의 작품.

사실 난 이불의 작품을 그닥 좋아하지 않았다.

 

 

 

 

 

그런데 이 작품은 매우 넓은 APMA의 공간 속에서 제대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더라.

'the Secret Sharer 비밀공유자'

작가의 죽은 애완견을 재현한 작품인데 개의 입에서 폭포처럼 쏟아져 내리듯 표현된 크리스털은 작가와 애완견이 나누었던 교감의 언어이기도 하고, 시간의 흐름이 동결되어 결정체가 된 상징이라고도 한다.

꽤 넓은 전시 공간에서 크리스탈 파편들이 조명에 반사되어 벽면으로 산란되어있는 이 광경은 꽤나 압도적이다.

이 작품을 구상하는 단계에서 그린 드로잉도 전시되어있어 감상에 도움이 되더라.

 

 

 

 

 

 

 

대단히 인상적

 

 

 

 

 

 

 

 

 

 

 

 

 

 

옆에서 보면...

작품 뒤쪽 벽면 왼쪽에 보이는 평면이 이 작품을 구상하면서 그린 드로잉.

 

 

 

 

 

 

 

개의 입에서 폭포처럼 쏟아져내리는 크리스탈 파편.

 

 

 

 

 

 

애잔한 느낌.

찬란한 느낌.

 

 

 

 

 

 

 

 

 

 

 

 

 

 

 

 

 

 

 

 

 

 

 

 

 

 

 

 

 

 

 

 

 

 

 

 

 

 

 

 

 

무수한 파편에 조명이 반사되어 넓직한 벽면 곳곳에 산란을 일으키는데 이게... 무척 아름답고 아련하다.

 

 

 

 

 

 

 

 

 

 

 

 

 

 

 

 

 

 

 

 

 

 

'Psychogeography 47', Dustin Yellin

대단히 압도적인 시각적 충격을 주는 더스틴 옐린의 2014년작.

유리 위에 이미지를 그리거나 콜라주를 한 뒤,

이를 겹겹이 쌓아 독특한 이미지를 구현한다.

사실 이러한 방식의 작업은 여럿 보아왔지만(특히 일본 작가들), 여지껏 본 다층의 레이어를 통해 입체감을 구현한 작품 중 이 작품이 가장 시각적으로는 인상적이라고 할 수 있겠다.

작가의 심리지리학 Psychogeography 시리즈 중 하나.

 

 

 

 

 

 

 

 

 

 

 

 

 

 

이 작품도 대단히 인상적.

 

 

 

 

 

 

 

 

 

 

 

 

 

 

 

 

 

 

 

 

 

 

 

 

 

 

 

 

 

 

 

 

 

 

 

그림자

 

 

 

 

 

 

 

 

 

 

 

 

 

 

토니 베반 Tony Bevan 의 작품들.

 

 

 

 

 

 

 

 

'Head', Tony Bevan

프란시스 베이컨과 프랑크 아우어바흐의 계보를 잇는 작가.

 

 

 

 

역시 토니 베반의 작품.

 

 

 

 

 

 

'Pyongyang VI', Andreas Gursky

'평양 VI', 안드레아스 구르스키

리움에서 본 작품과 같은 평양 시리즈.

 

 

 

 

 

 

'Favela', Adrian Ghenie

'파벨라', 아드리안 게니

와이프가 가장 보고 싶어했던 작품.

프란시스 베이컨의 계보로 일컬어지는 작가는 토니 베반인데 와이프는 아드리안 게니의 다른 작품(위 작품말고)을 보고 프란시스 베이컨을 떠오르게 한다며 좋아했었다.

하지만 정작 볼 수 있었던 건 이 작품 'Favela' 딱 한 작품.

와이프가 정말 아쉬워했다.

작년 2018년 11월인가에 상하이 West Bund Art & Design ArtFair에서 갤러리 타테우스로팍이 들고 나온 아드리안 게니의 신작 'Favela'가 한국의 모 재단에게 120만불에 판매되었다는 기사가 있었는데, 그 모재단이 APMA였네.

 

 

 

 

 

 

 

 

 

 

 

 

 

 

 

 

 

 

 

 

전시만 보러오면 아주 흥이 나요,

신이 나요.

 

 

 

 

 

 

 

 'Una Lumino', 최우람

 

 

 

 

 

 

 

 

'the White House', 전준호

백악관의 창문과 문을 다... 지운다.

 

 

 

 

 

 

응? 임수정씨?

 

 

 

 

 

 

'세상의 저편', 문경원 & 전준호

 

 

 

 

 

 

 

너무나 유명한.

 

 

 

 

 

 

 

 

 

 

 

 

 

 

'Marco Polo', 백남준

그리고, 정말정말 좋았던 백남준 선생님의 '마르코폴로'

이 작품이 동방을 여행한 마르코폴로를 표현한 것이라지만,

내겐 언제나처럼 따뜻하면서도 유머를 잃지 않는 백남준 선생님의 작품 중 하나로 다가온다.

 

 

 

 

 

 

 

 

 

 

 

 

 

 

 

 

 

 

 

 

 

 

 

 

 

 

 

 

 

 

 

 

 

 

 

 

 

 

 

 

 

 

 

 

 

 

 

 

 

'Alexander McQueen Stocking Shoe', Nick Veasey

알렉산더 맥퀸 스타킹 슈, 닉 베시

 

 

 

 

 

 

 

 

 

 

 

 

 

 

잘 봤나요?

 

 

 

 

 

 

'ZWEITERMAIZWEITAUSENDUNDELF', Ugo Rondinone

쯔바이테르마이쯔바이타우젠트운트엘프, 우고 론디노네

 

 

 

 

이미 이전 전시에서 본 작품들.

 

 

 

 

 

 

 

 

 

 

 

 

 

 

 

이외에 쩡판즈를 비롯 몇몇 작가의 작품이 더 있지만,

개인적으로 관심이 가지 않는 작품은 사진 촬영하지 않았다.

5월 19일까지이니 관심있는 분은 들러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