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진마운트, 댐퍼 수리를 위해 일산의 본레이싱에 차를 맡겼다.

수리 시간이 꽤 걸릴 것 같아 우린 본레이싱 대표님께 대차받아 시간을 보내기 위해 일산 시내로.

와이프가 가보고 싶다고 했던 정발산동의 서점 라비브북스 @raviv_books 로.

올해(2019년) 1월 오픈한 독립서점으로 꽤 폭넓은 장르의 책들이 구비되어있는데 전혀 어수선한 느낌이 없다.

공간은 그 어느 독립서점 공간보다 따뜻하고 여유있으며 아름답다.

북유럽 빈티지 스토리지 유닛과 월유닛, 그리고 아름다운 빈티지 조명,

아라비아 핀란드, 로스트란드, 빙앤그뢴달 빈티지 그릇들... 의자부터 뭐하나 눈을 뗄 곳이 없다.

그럼에도 과시적이지 않고 소소하며 편안한 느낌을 준다.

부부가 함께 준비하고 꾸민 공간.

 

 

 

 

 

 

 

 

 

 

 

 

 

 

 

 

 

 

 

집만 가까우면 정말 자주 들르고 싶은 집.

일요일 휴무.

빗방울이 손에 튀는 모습을 담은 심볼도 정말... 아름답다.

 

 

 

 

 

 

 

 

 

 

 

책 큐레이션은 평소 마음에 품던 분들께도 협조를 부탁드린 거라고.

 

 

 

 

 

 

 

 

 

 

 

 

 

 

 

 

 

 

 

 

 

 

 

 

 

 

 

 

 

 

 

 

 

 

 

 

 

 

 

 

 

 

 

커다란 통창 건너 보이는 중학교(맞나?) 담벽의 정겨움도 느껴진다.

원래는 창 바로 앞에 오래된 소나무가 참 좋았는데 여름이면 송충이와 송진때문에 힘들어하는 인근 주민분들의 민원으로 지금은 다 배어 없어졌단다.

 

 

 

 

 

 

 

 

 

 

 

 

 

 

 

 

 

 

 

 

 

 

 

 

 

 

 

 

 

 

 

 

 

 

 

 

 

 

 

 

 

 

 

 

 

 

 

 

 

 

 

 

 

 

 

 

 

 

 

 

 

 

 

 

 

 

 

 

 

 

빈티지 스토리지 유닛과 플라잉소서, 컵

 

 

 

 

 

 

 

 

아라비아 핀란드

빙앤그뢴달

로스트란드

 

 

 

 

 

 

 

 

 

 

 

 

 

 

 

 

 

 

 

 

 

 

 

 

 

 

 

 

 

 

 

 

 

 

 

 

 

 

 

 

 

 

 

 

 

 

 

파랑 컨셉.

책 표지도,

책 제목도,

펜슬도.

 

 

 

 

 

 

 

 

 

 

 

 

 

 

 

 

 

 

 

 

남편되시는 분은 직접 커피를 내리고 스콘과 마들렌을 내신다.

정작 본인은 '어디 내놓을 솜씨가 아니어서'라고 말씀하시며 그 어디에도 카페...란 말을 써놓지 않으셨다는데 우리가 마신 플랫 화이트는 그리 부끄러워하실 필요가 없는 맛이었다.

스콘도 마찬가지고.

 

 

 

 

 

 

 

 

 

 

 

 

 

 

 

 

 

 

 

와이프가 가장 가고 싶어하는 곳.

홈브로이히 박물관

Museum Insel Hombroich

 

 

 

 

 

 

 

구입한 책은 존 버거의 글로 쓴 사진 『Photocopies』

 

 

 

 

 

 

 

 

책을 구입하면 연필을 선물로 주신다.

이만큼 잘 어울리는 선물이 또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