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로 받은 드롱기의 그라인더가 사망.

하나 구입해야하나... 생각 중이었는데,

드롱기 그라인더를 선물해준 동생이 이번엔 바라짜 버추소 Baratza Virtuoso 그라인더를 보내줬다.


 

 

 

 

 

뭐야... 싸구려 커피머신에 내려마시는 우리에겐 턱없이 과한 선물.

아니 뭐 이렇게 좋은 걸 보내!라고 말하면서도...

기분은 좋았다. 아... 정말...

 

 

 

 

 

 

 

 

무척 묵직하다.

분쇄 강도 조절, 타이머 기능

 

 

 

 

 

 

 

 

물론 잘 알고 있다.

원두커피 맛의 8할 정도는 그라인더가 좌우한다는 것을.

 

 

 

 

 

 

 

 

 

역시 동생이 함께 보내준 게이샤 Geisha 원두를 넣었다.


게이샤 원두...

전에도 선물로 받아 마셔봤는데 정말... 압도적이긴 한 것 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