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A로 가는길 우린 언제나 매점에서 와플을 먼저 먹는다.

 

 

 

 

 

 

 

 

나와 꼬마녀석이 좋아하는 MOA의 전시프로그램
이번엔 풍자꾼 오노레 도미에전 이다.
프로그램이 아니었다면 이름도 몰랐을 작가인데 그림을 보곤 우리 모두 푹 빠져버렸다.

이틀에 걸친 교육이 끝나고 전시를 휘~~ 한번 더 보려했는데
AFFiNiTY님과 만나기로 되있어 아쉽게 돌아왔다는...
도록으로 만족하면서...

 

 

 

 

 

 

층간 구분이 없이 어디로든 이어져 있는 공간은 마치 하나같다.

 

 

 

 

 

 

언제나 그 자리에....

 

 

 

 

 

 

 

전시를 알리는 저 그림을 민성이는 가장 좋아했다
부자지만 도둑이 무서워 3등칸에서 환하게 웃고있는 뚱뚱한 아저씨처럼...

 

 

 

 

 

 

 

힘든 여행길에 졸고있는 아저씨처럼 꾸벅꾸벅.

 

 

 

 

 

 

'--- my sunshi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080222 _ 스파이더위크가의 비밀  (0) 2016.11.02
0802?? _ 언제더라?  (0) 2016.11.02
080130 _ 오노레 도미에ㅡ파리의 풍자꾼  (0) 2016.11.01
080121 _ 뽑기  (0) 2016.11.01
080119 _ 우리 할머니  (0) 2016.11.01
071222 _ 시민안전체험관  (0) 2016.10.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