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아모레 퍼시픽 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조선, 병풍의 나라' 전시를 다녀왔다.

이 전시는 와이프가 보고 싶어했던 전시이고,

이 날이 또... 전시 마지막 날이었다.

간신히 세이프.

 

 

 

 

 

 

약... 64장 정도의 사진을...ㅎㅎㅎ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강렬한 병풍들이 거의 없어서 아쉬웠다.

입구 초입에서 맞닥뜨린 두 점의 병풍이 개인적으론 가장 좋았다.

이 병풍은 '일월오봉도 8폭병풍'

조선시대 국왕의 존재와 권위를 상징하는 그림으로 오직 국왕만이 사용할 수 있었다지만,

사실 난 이런 권위 어쩌구 다... 심드렁하게 들린다.

이 병풍이 제작된 19세기말 20세기 초...는 그야말로 조선 왕권의 권위따위 찾아볼래야 찾아볼 수가 없던 시절 아닌가.

무슨 뜬구름잡는 권위.

 

 

 

 

 

 

 

 

 

병풍 하나하나에 대한 이야기들도 있는데 패스하련다.

그냥 사진만 올리니 참조해주시길.

 

 

 

 

 

 

 

 

그래도 병풍은 아름답더라.

 

 

 

 

 

 

 

 

 

 

 

 

 

 

 

신이 난 와이프.

 

 

 

 

 

 

 

 

약 2년간 복원 작업이 진행된 병풍.

 

 

 

 

 

 

 

 

 

 

 

 

 

 

 

 

복원 과정의 일부.

 

 

 

 

 

 

 

 

인상적이었던 졔레용 고동기 그림이 그려진 병풍.

준이종정도 10폭병풍.

 

 

 

 

 

 

 

 

 

 

 

 

 

 

 

 

 

 

 

 

 

 

인물 하나하나의 표정과 스타일이 모두 다른,

엄청난 세밀화.

왕세자두후평복진하도 8폭병풍.

 

 

 

 

 

 

 

 

기가막히게 세밀하다.

고종 16년 왕세자 순종이 천연두에 걸렸다가 회복된 것을 축하하기 위해 제작되었다는데...

실제론 그냥 왕세자책례도의 도상을 가져온 것으로 보인다고.

 

 

 

 

 

 

 

 

 

 

 

 

 

 

 

 

 

 

 

 

 

 

 

 

십장생도 10폭병풍.

이건 아주 인상적이었다.

 

 

 

 

 

 

 

 

 

 

 

 

 

 

 

이 병풍은 해학반도도 8폭병풍

상상 속의 복숭아인 반도와 학이 등장.

와이프는 이 병풍이 대단히 관능적인 느낌이라고 하더라.

 

 

 

 

 

 

 

 

 

 

 

 

 

 

 

 

 

 

 

 

 

 

 

 

 

 

 

 

 

해상군선도 8폭병풍.

난 이와같은 신선놀음 그림을 그닥 좋아하지 않는다...

 

 

 

 

 

 

 

 

 

 

 

 

 

 

 

매우 독특한 병풍.

금니노안도 6폭병풍.

20세기 초 평양을 거점으로 활동한 화가 석연 양기훈의 병풍.

노안도는 노안(蘆雁 - 갈대와 기러기)의 발음이 노안(老安)과 같아 노후의 평안을 기원하는 길상적 의미가 더해지면서 유행하게 되었단다.

 

 

 

 

 

 

 

 

검은 비단에 금니를 사용했다고.

 

 

 

 

 

 

 

 

 

 

 

 

 

 

 

단아하고 아름다운 병풍, 호접도 10폭병풍

꽃과 나비는 남녀관계를 상ㅈ이하지만 나비는 장수를 뜻하기도 했단다.

이 병풍의 그림은 당시 나비 그림으로 정평이 나 있던 이당 이경승의 작품이라고 한다.

 

 

 

 

 

 

 

 

 

 

 

 

 

 

 

 

 

 

 

 

 

 

누각산수도 6폭병풍

 

 

 

 

 

 

 

 

남종산수화의 영향을 받은 병풍.

 

 

 

 

 

 

 

 

 

 

 

 

 

 

 

 

 

 

 

 

 

 

전이한철필어해도 10폭병풍

조선 말기의 화원화가 이한철의 작품.

 

 

 

 

 

 

 

 

어해도 8폭병풍

 

 

 

 

 

 

 

 

괴석도 10폭병풍

 

 

 

 

 

 

 

 

묵죽도 8폭병풍

조선시대 3대 묵죽화가로 꼽히는 자하 신위(강세황의 제자)의 작품.

 

 

 

 

 

 

 

 

 

 

 

 

 

 

 

곤여전도 8폭병풍.

1674년 벨기에 예수회 선교사 페르비스트(Ferdinand Verbiest)가 서양 과학의 보급을 위해 중국에서 간행한 목판본 세계지도인 곤여전도.

이 병풍은 1860년 조선에서 중간된 것.

 

 

 

 

 

 

 

 

조선의 지도 형태가 성의없기 이를데 없다.

그만큼 알려진 것이 없다는 얘기.

일본의 지도와 비교가 된다.

일본의 지도는 보다 구체적인 지형을 보여주고 있으며 일부 대표 도시의 이름도 기재되어있다.

조선은 말 그대로 '조선'으로 끝.

 

 

 

 

 

 

 

 

 

 

 

 

 

 

 

 

 

 

 

 

 

 

 

 

 

 

 

 

 

평양성도 10폭병풍

 

 

 

 

 

 

 

 

 

 

 

 

 

 

 

 

 

 

 

 

 

 

 

 

 

 

 

 

 

 

 

 

 

 

 

 

 

 

 

 

 

 

 

 

 

 

 

 

 

 

 

자수매화도 10폭병풍.

위의 노안도를 그렸도 석연 양기훈의 초본을 바탕으로 제작된 자수병풍.

 

 

 

 

 

 

 

 

 

 

 

 

 

 

 

문방도 4폭병풍

장수를 기원하는 단만수 문양이 새겨진 장막 안에 책과 두루마리, 다양한 기형의 완상용 기물과 벼루, 필통과 같은 문구류를 그린 병풍.

이러한 책과 기물은 관직 등용, 학문과 배움, 문방청완의 취미를 상징한다고.

 

 

 

 

 

 

 

 

말도 안될 정도로 세밀했던 태평성시도 8폭병풍.

성 내의 2,100여명의 인물들을 모두 그려낸 병풍.

사실... 난 이 병풍이 무척 씁쓸하기도 했다.

이 병풍이 제작된 시기가 18세기말~19세기 초란다.

그렇다면 정조 말~순조, 헌종으로 이어지는 조선 암흑기.

 

 

 

 

 

 

 

 

 

 

 

 

 

 

 

당혹스러운 것이... 분명 조선의 그림인데 복식이 중국식이다.

그런데,

 

 

 

 

 

 

 

 

 

 

 

 

 

 

 

생활양식은 조선이다.

이건 그저... 병풍으로 제작하기 위해 작업된 이상향일 뿐이지.

실제 이 시기의 조선은 악몽과도 같은 시기였지 않나.

 

 

 

 

 

 

 

 

금강산도 8폭병풍

도암 신학권의 작품.

 

 

 

 

 

 

 

 

해녀도 2폭가리개

운보 김기창의 작품.

제15회 조선미술전람회에서 입선을 차지한 작품.

 

 

 

 

 

 

 

 

백납도 10폭병풍

갖가지 모양과 주제의 그림들을 병풍에 붙이거나 병풍면에 작은 화면들을 구획한 후 그림과 글씨를 그려넣은 백납도 병풍.

19세기 이후 유형했으며 특히 민화에서 많이 그려졌다고 한다.

화조영모와 어해도가 대다수를 차지한다고.

 

 

 

 

 

 

 

 

 

 

 

 

 

 

 

 

이번 전시를 보면서...

조선이란 나라가 얼마나 미술을 천시했는지를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아이러니인가...


전시오신 분들은 모두 정말 감탄하면서 보시던데,

난 뭔가 씁쓸한 마음을 지울 수가 없더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