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원래 쉬는 날인데... 결국 포천 본사에 다녀왔다.
내일 가도 되는데... 그냥 빨리 확인하고 개선할 것 있으면 얘기하고 싶어 다녀왔다.
돌아오다보니 뭔가 저녁을 먹고 들어가는 것이 나을 것 같아 어딜갈까...하다가 결국 또 회사 부근.
난 서교/합정/망원동을 벗어나지 못하는건가... 아무튼 오랜만에 우동카덴에서 우동을 먹었다.

 

 

 

 

 

웨이팅이... 으어...

그래도 좀 일찍 도착한 덕분에 두번째로 들어감.

 

 

 

 

 

 

 

 

 

 

 

 

 

 

 

니싱 우동

 

 

 

 

 

 

 

 

 

 

 

 

 

 

 

굴우동

 

 

 

 

 

 

 

 

조금 더 굴향이 났으면 하는 아쉬움은 있다.

굴 자체는 아주 좋았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