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폰8플러스 사진입니다 * 



점심.

어제 맛있게 먹었던 플로리다 반점에 다시 왔다.

오늘은 아침 8시까지 일하고 한 시간 밖에 잠을 청하지 못한 리치몬드 제과 권형준 대표님도 함께.

 

 

 

 

 

탕수육 (小)

 

 

 

 

 

 

 

 

아주 먹음직스럽게 보인다.

기본 부먹인데 난 그런거 전혀 신경 안쓰는 사람이라...

소스가 적당히 새콤하고 달지 않다.

식감은 바삭하기보단 꿔바로우같은 느낌이 있던데 나쁘지 않다.

이 정도면 충분.

 

 

 

 

 

 

 

 

고추잡채밥.

생각보단 임팩트가 덜 했다.

난 새우볶음밥이 훨씬 취향에 맞는 것 같아.

 

 

 

 

 

 

 

 

백짬뽕.

어제 와이프가 먹었던 건 백짬뽕밥.

오늘 동료직원이 주문한 건 백짬뽕.

동료 직원도 맛있게 먹더라.

 

 

 

 

 

 

 

 

일반짬뽕.

부족함이 없다.

기분좋게 해장하기 딱 좋은.







다 먹은 뒤 망원동 PP 커피로 이동.

 

 

오랜만.

 

 

 

 

 

 

 

 

 

 

 

 

 

 

 


여전히... 독특한 이 집만의 커피.




+

리치몬드 제과 성산본점의 화재로 인해 권대표님은 물론이고 직원들도 맘고생, 몸고생 보통이 아니었던 걸로 안다.

화재 이후 화재가 난 2층을 정리하는 모습,

그리고 직원들이 서로 부둥켜 안고 위로해주는 짠한 모습을 접한 나로선 어줍잖은 위로보다 마음 속 깊은 곳에서 진심으로 응원을 보낸다.

힘들게 복구하고 이제 다시 정상 영업을 시작했는데 앞으로 나올 계절 메뉴 (피티비에, 걀레뜨, 슈톨렌등) 준비하시느라 정말... 정신이 없으실 것 같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