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중앙공원




원래... 이곳에 올 계획은 전혀 없었는데,

집에서 크라이치즈버거, 블랙소울클래식 카페로 가다가 지나치게 된 부천중앙공원의 단풍이 이제 끝나가는 것 같아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들렀다.


 

 

 

 

 

 

 

 

 

 

 

 

아마도 지난 주에 절정이었을 듯.

 

 

 

 

 

 

 

 

 

 

 

 

 

 

 

 

 

 

 

 

 

 

 

 

 

 

 

 

 

 

 

 

 

 

 

 

 

 

 

 

 

 

 

 

 

 

 

 

 

 

 

 

 

 

 

 

 

 

 

 

 

 

 

 

 

 

 

 

 

 

 

 

 

 

 

 

 

 

 

 

 

 

 

 

 

 

 

 

 

 

 

 

 

 

 

 

 

 

 

 

 

 

 

 

 

 

 

 

 

 

 

 

 

 

 

 

 

 

 

 

 

 

 

 

 

 

 

 

 

 

 

 

 

 

 

 

 

 

 

 

 

 

 

 

 

 

배불뚝이... 태권V

 

 

 

 

 

 

 

 

배가 나올만도 하지... 도대체 몇 년을 쉬는거야.

(뉴태권V 제작 투자는 다 엎어진 걸로 알고 있는데... 사실 어릴 적 추억이 깃든 로봇이지만 심할 정도의 표절인 건 사실이어서... 기대는 하지 않았다)



 

 

 

 

 

 

 

 

 

 

 

 

 

 

 

 

 

 

 

 

 

 

 

 


 

+

 

예전엔 집이 바로 이 공원 근처여서 아침에 자전거도 타고 새벽에 친구들과 공원에서 만나기도 하고...

언제적 얘기인지 모르겠네.


수북하게 쌓여가는 낙엽을 보니... 가을도 이렇게 가는 모양이다. 이번 가을은 무척 쓸쓸한 기분.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