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 들러서 나시고랭과 른당 사피를 무척 맛있게 먹었던 발리인망원에 다시 들렀다.

 

 

 

 

 

오늘은... 점심 시간 10분 전쯤 도착했는데 이미 대기줄이...

그래도 한번에 들어가긴 했다.

 

 

 

 

 

 

 

 

삼발랑

 

 

 

 

 

 

 

 

크리미한 소스에 새우가 들어가있다.

이래저래 좀 아쉽다.

밥은 여전히 아쉽고...

소스에서 특별한 매력도 느끼지 못했고 좀 과한 가겨이라는 생각도 사실 들더라.

 

 

 

 

 

 

 

 

와이프가 주문한 미고랭.

 

 

 

 

 

 

 

 

역시... 아쉬움이 많다.

나시고랭처럼 중심이 되는 맛이 있거나 균형이 잘 잡혔다는 생각은 들지 않더라.

그리고 우리 입맛엔 좀 달긴 하더라.

물론 동남아 음식들이 대체적으론 약간 달달한 느낌이 있는 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지난 주 나시고랭과 른당 사피를 꽤 맛있게 먹어서 이 두 메뉴가 생각나면 다시 들르게 될 듯.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