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 훈련 때문에 전주/임실에 내려간 아들이 추석 때 올라오지 못했다.

그래도 선물을 보내왔는데...


 

 

 

 

내게 보낸 선물.

 

 

 

 

 

 

 

 

폴라초이스 Paula's Choice 클렌저와 토너

고마워.^

 

 

 

 

 


 

 

와이프에게 보내온 선물.

로라 메르시에 Laura Mercier의 아이쉐도우.


이런 선물 안보내도 되니...

그냥 집에 왔음 좋겠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