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몰라서 그러는데,
우리가 영화에서 그렇게 자주 보는 강력한 동물용 마취총이란거,
현실 세계에선 존재하지 않는 건가봐?(후속 기사 얘기 참조)
대전동물원을 탈출한 퓨마가 인명을 위협했기에 사살했다면 정말 안타까와도 수긍할 수 있겠는데,
무슨 상황이었길래 사살, 상황 끝이라는 속보가 올라오는걸까.


난 어렸을 때 동물원을 좋아했다.
그 동물들이 정신적으로 무너져버리고 미쳐버리기 직전이란 사실을 전혀 알지도 못한 채 우리 안에서 야생성 따위 광대질로 전락한 그 모습을 보며 '우와, 코끼리 똥싼다'어쩌구 하며 신기해했던 기억이 난다.
조금 큰 후에야 이게 얼마나 야만적인 폭력인지 알게 되었지.


문이 열려있어 문을 나갔을 뿐인 퓨마는 결국 사살되었단다.
동물원의 퓨마가 처음으로 누린 울타리 없는 세상이었겠지만 과연 그 시간 행복했을까?
영문도 모른채 사람들에게 쫓기고, 결국 사살되었으니 그 짧은 시간조차 맘껏 행복하지 못했을 걸 생각하면 맘이 아프다.


동물원의 동물들에게 해피엔딩 따위 없다는 어느 인친분의 글이 가슴을 친다.

 


+
후속 기사를 보니 마취총을 쐈지만 제대로 마취가 되지 않았고,
퓨마가 워낙 빠르니 위협이 될 수 있다는 판단에 사살을 했다고 한다.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다.


++
동물원의 가장 큰 문제는,
아이들에게 동물들을 인간이 관리하고 통제하며 사육하는 대상으로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게 한다는 점이라고 생각한다.
더불어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격리하고 가두고 통제하는 대상으로서의 동물.
도대체 그런 교육이 무슨 교육이라는거야.

 

 

 

 

 

 

'--- 잡소리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송 '언급' 출연  (0) 2018.10.17
추석 연휴  (0) 2018.10.11
그곳에선 맘껏 뛰어놀아  (0) 2018.10.11
답답하다  (0) 2018.09.20
사소한 순간.  (0) 2018.08.10
속상하다. 정말  (0) 2018.07.2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