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8.15 광복절에도 리치몬드 제과에 들러 빵을 샀는데...

8.17 동료 직원과 들러 빵을 또 샀다.

동료 직원도 나만큼... 샀어.

회사에서 먹을 점심 빵도 샀더니 둘이서 총 13만원이 넘는... 빵을 구입한거...

세상에...

세상에...

 

 

 

 

 

어제 저녁이었음.

홍차파운드케이크, 원래파운드케이크, 소시지 패스트리, 크로와상, 푸르니에 쇼콜라, 리치몬드 케이크...

이거 나 혼자 다 먹었음.

이러니 살이 찌지...

 

 

 

 

 

 

 

 

 

소시지 패스트리.

 

 

 

 

 

 

 

 

단순히 소시지만 든 것 아니다.

바삭한 빵, 쫀득한 소시지의 식감을 부드럽게 눌러주는 속.

 

 

 

 

 

 

 

 

 

크로와상.

진짜 제대로 된 크로와상을 내는 집은 이 집이 아닐까 싶어.

다른 집들 먹어보면 뭔가 좀 과하거나 뭔가 좀 부족하다.

특히 인기 많은 F, B...

 

 

 

 

 

 

 

 

와이프가 정말 사랑하는 홍차 파운드 케이크.

이건 MUST

 

 

 

 

 

 

 

 

드셔보세요.

 

 

 

 

 

 

 

 

이건 '원래 파운드케이크'ㅎ

적당히 달달 새콤한 과일과 진득한 럼.

어찌보면 미니 슈톨렌같다는 생각도 든다.

아주 맛있으니 꼭 드셔보시길.

 

 

 

 

 

 

 

 

푸르니에 쇼콜라.

느끼하지도 않고 질리지도 않아요.

 

 

 

 

 

 

 

 

그리고 내가 사랑하는 케이크, 리치몬드.

 

 

 

 

 

 

 

 

아웅...

 

 

 

 

 

 

 

 

천천히 잘라 먹어야하는데...

불가능.

냉장 보관 필수.

근데 냉장 보관하느니 내가 그냥 다 먹어버리는게...ㅎ

 

 

 

 

 

 

 

 

그리고 지난 15일 처음 먹었던 타르트 깜빠뉴를 다시 구입.

복숭아 맛이 다 똑같을 수 없지.

그게 또 매력.

어떤 건 새콤하고 어떤건 달달하고.

좀 지나면 무화과가 올라갈 예정이란다.


워낙 인기있는 메뉴이니 가급적 11시~12시 사이에 방문하시길.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