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co Capitán

코코 카피탄


대림미술관

'나는 코코 카피탄, 오늘을 살아가는 너에게'

 




대림미술관에서 8월 2일부터 시작되어 내년 1월 27일까지 열리는 코코 카피탄 Coco Capitan의 '나는 코코 카피탄, 오늘을 살아가는 너에게' 전시를 다녀왔다.


이 전시...

내 취향과는 무관하게 한 번 보고 싶었다.

상업사진과 예술사진의 경계같은건 진작에 모호해졌고,
사람들은 더이상 사진 속에서, 혹은 작품 속에서 작가가 숨겨놓은 비하인드를 찾는 것에 몰두하진 않는다.
짧은 대면만으로도 관람자의 마음을 건드릴 수 있는 작업이라면 대중들은 기꺼이 수용하고 열광하기도 한다.
젊은 관람객들의 정서를 너무나 잘 파악하고 있는 대림미술관 측이 코코 카피탄 전시를 기획하지 않을 리 없다고 생각했었다.

2~4층에 이뤄지는 이 전시들은 1시간이면 충분히 다 보고도 남는다.
작품 하나하나에 발걸음을 멈추고 의미를 되새기는 그런 과정도 그닥 필요없다.
하지만 그럼에도 작품 하나하나의 이미지는 꽤 강렬하게 머리에 남는다.


뭐... 그럼 된 거 아닌가.



4층 전시 사진을 올립니다.

2~3층 전시 사진은 여기로

 

 

 

 

 

 

 

스페인 싱크로나이즈드 팀을 촬영한 작품들.

 

 

 

 

 

 

 

 

4층 전시장 자체가 상당히 인상적이던데 이 공간이 코코 카피탄의 전시를 담아내기에도 상당히 좋은 그릇인 듯 하다.

 

 

 

 

 

 

 

 

 

작품의 언더텍스트가 무엇이건간에 일단 이 전시는 사람의 시선을 잡아 끈다.

계단을 올라오며 이 전시를 마주한 이들의 입에서 '와~'하는 짧은 탄성이 나오는 모습을 보니...

이런 시각적 어필을 간과할 수 있는 배짱좋은 매체는 없겠구나... 싶다.

 

 

 

 

 

 

 

 

 

 

 

 

 

 

 

 

 

 

 

 

 

 

 

 

 

 

 

 

 

 

 

 

 

 

 

 

 

 

 

 

 

 

 

 

개인적으로 내가 찍고도 맘에 들었던 사진...

 

 

 

 

 

 

 

 

 

 

 

 

 

 

 

 

 

 

 

 

 

 

 

 

 

 

 

 

 

 

 

 

 

 

 

 

 

 

 

 

 

 

 

 

 

 

 

 


 

2~3층 전시는 이곳으로.

 

180812 _ 대림미술관 '나는 코코 카피탄, 오늘을 살아가는 너에게' 2~3층 전시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