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YEARS

GERMAN

WERKBUND


독일디자인 100년


성곡미술관 2018. 5. 25 - 8. 26




***


우리에게 행복한 추억을 가득 안겨준 성곡미술관.

외국계 기업에 매각되어 이제 곧 사라질 예정이어서 정말... 아쉬움이 크지만,

매각 대금 일부를 미술관 부지로 받기로 했다는 얘기가 전해지면서 앞으로도 성곡미술관이 어떤 형태로든 지속되지 않을까...하는 기대감은 남아있다.


종종 독일 사진작가의 작품을 전시하는 등,

독일 예술계와 교류가 돈독해보이는 느낌이 들었었는데 이번엔 아예 '독일디자인 100년'이란 제목으로 전시를 열었다.


당연히... 기대를 한가득 안고 방문.


그런데...

이 전시는 볼 꺼리보다는 읽을 꺼리가 많은 전시라는 점을 염두에 두고 오실 것.


우리처럼 100년 간의 독일 디자인의 정수를 직접 보고 경험할 수 있을 것을 기대하고 왔다간 낭패감을 갖기 십상이다.


물론...

독일의 디자인 변천사를 German Werkbund라는 독일 공방의 개념을 중심으로 7개의 연대로 나누고 이를 체계적으로 설명해주는 아카이브의 기능은 분명히 주목할 만하지만 전시를 보는 재미 자체는 그닥 느낄 수 없었다.

특히... 일부 전시 섹션의 경우 당혹스러울 정도로 텍스트와 사진만으로 채워져 있어 우린 꽤... 당황했다는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