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5.22


아모레퍼시픽 미술관 <Rafael Lozano-Hemmel : Decision Forest> 타르틴 토스트바 (Tartine Toast Bar)  통의동 '팔러(Parlour)'  통의동 보안스테이 (보안여관) '낮과 밤'  을지로 '은주정'  을지로 '4F Cafe'  내자땅콩  통의동 그리고 경복궁둘레길



2018.5.23


보안스테이, 통의동 아침  화문국밥  한남동 '페르마타 (Fermata)'  사운즈한남  한남동 '루루디 (LOULOUDI)'

 

 

 

 

 

* 디지털카메라 촬영이 금지된 전시여서 아이폰8플러스로 촬영했습니다 *



5.22~5.23 결혼 20주년을 맞아... 어디 멀리는 나가지 못하고 서울에서 1박2일하며 시간을 보냈다.

나중에 따로 얘기하겠지만 5월 초에 서교동 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Ryse Autograph Collection)에서 보낸 이틀보다 훨씬 즐거웠던 시간.


아무튼... 우리의 소박한 20주년은 아모레 퍼시픽 미술관의 정식 개관전인 'Decision Forest : Rafael Lozano-Hemmer'展 관람으로 시작.

 

 

 

 

건물의 위용은 보통이 아니다.

세계적인 건축가 데이빗 치퍼필드의 건물.

 

 

 

 

 

 

 

 

그런데...

 

 

 

 

 

 

 

 

아직 자리를 다 잡은게 아니어서 그럴거라 생각하지만,

 

 

 

 

 

 

 

 

주차비 무인정산 기계에 동전 투입구를 녹색 테이프로 막아 놓은 거라든지...

엘리베이터가 의도한 바와 다르게 그닥 세련되지 못해다든지...

엘리베이터 바닥에도 짐이 들어와야하는건지 녹색테이프를 찍찍 붙여놨다든지...

무언가 디테일이 참 아쉽다.

 

 

 

 

 

 

 

 

아무튼... 전시는 라파엘 로자노 헤머의 개인전으로 시작.

이 작품은 'Blue Sun'.

342개의 패널에 부착된 25,580개의 LED 전구들로 구성.

피에르 파르마의 방정식에 따라 나열되어있다고 하네.

작품의 청백 색조 역시 태양 본래의 고유한 색온도를 나타낸거라고.

 

 

 

 

 

 

 

 

이 전시글엔 내 개인적 감상은 거의 없음.

대부분 작품들이 인터렉티브하기 때문에 동영상을 꽤 많이 찍었다.

 

 

 

 

 

 

 

 

 

 

 

 

 

 

 

 

 

 

 

 

 

 

 

 

 

 

 

 

 

'Sandbox'

여러 말 필요없이 아래 동영상 보시면 어떤 작품인지 이해하실 듯.

 

 

 

 

 

 

 

 

 

 

 

 

 

 

 

 

 

 

현실에 투영된 AR이 아니라 AR의 기반 위에 존재하는 현실이라고나 할까.

 

 

 

 

 

 

 

 

 

 

 

 

 

 

 

 

 

 

 

 

 

 

 

 

 

 

 

 

 

 

 

 

 

 

 

 

'Inspired by Real Events'

 

 

 

 

 

 

 

 

 

 

 

 

 

 

 

가장... 인상적이었던 작품인 'Zoom Pavilion'

이 작품은 MMCA에서도 전시가 있었던 크지슡프 보디치코 (Krzysztof Wodiczko)와의 협업으로 탄생된 작품.

이 작품은 얼굴 인식 및 모션 센서 알고리즘을 이용하여 방 안에 들어와 움직이는 사람들을 추적하여 다양한 각도의 카메라에 비친 영상을 벽에 투사한다.

추적된 인물간의 거리를 벡터 이미지로 보여주고, 대상의 클로즈업과 다양한 카메라 앵글이 벽면에 투사된다...

그리고 이렇게 기록된 많은 사람들의 모습이 한쪽 벽면에 드러남으로써 전시 공간 내의 공간 관계를 기록하는 것.

 

 

 

 

 

영상을 확인해보시길.

 

 

 

 

 

 

 

 

 

 

 

 

 

 

 

 

 

 

 

 

 

 

 

 

 

 

 

 

 

 

 

 

 

 

 

 

 

 

 

 

 

 

 

 

 

 

 

 

 

 

 

 

 

 

 

 

 

 

 

 

 

 

'Vanishing Points'

 

 

 

 

 

 

 

 

공항 X-Ray 검색대와 같은 무빙 벨트에 물건을 올려 놓았다가 들어올리면 놓여 있던 자리에 내가 올려놨던 물건의 이미지가 그대로 프린트된다.

현실을 복제하는 네트워크,

흔적을 지울 수 없는 감시 영역의 강화.

온갖 상념들이 이 단순한 작품을 통해 구체화된다.

 

 

 

 

 

동영상을 확인해보시길.

 

 

 

 

 

 

 

 

 

 

 

 

 

 

 

 

 

 

 

 

 

 

'Surface Tension'

그야말로 Eyes on You

내 움직임을 추적하는 눈동자.

이 전시를 관통하고 있는 메시지.

 

 

 

 

 

 

 

 

 

 

 

 

 

 

 

 

그리고...

 

 

 

 

 

 

 

 

 

 

 

 

비정형적으로 작은 물기둥이 솟아 오르다 구체화되는 사람의 형상.

 

 

 

 

 

 

 

 

 

 

 

 

 

 

신기루같구나.

 

 

 

 

 

 

 

 

 

 

 

 

 

 

 

 

 

 

 

 

 

 

 

 

 

 

 

 

 

 

 

 

 

 

 

 

'Volute 1 : Au Clair de La Lune'

3D 프린터를 이용해 세계 최초로 구현된 말 풍선 조각.

 

 

 

 

 

 

 

 

'External Interior'

미러볼같은 모습.

이를 머리에 쓰면 만화경처럼 무한 반사되는 미장아빔 (Mise en Abyme) 효과를 경험.

흡사... 겹눈곤충들의 모자이크 시야를 연상케한다.

 

 

 

 

 

 

 

 

당연히... 이를 그냥 지나칠 리 없는 와이프가 몸소...ㅎㅎㅎ

 

 

 

 

 

재밌는 동영상이 되었다.

 

 

 

 

 

 

 

 

 

 

 

 

 

 

 

 

 

 

 

 

 

 

 

 

 

 

 

 

 

 

 

 

 

 

 

 

 

 

 

 

 

 

 

 

 

 

 

 

 

 

'Last Breath'

사람의 숨을 저장하여 평생토록 순환하도록 고안된 작품.

쿠바의 전설적인 가수 오마라 포르투온도 (Omara Portuondo)의 숨을 담았다.

 

 

 

 

 

 

 

 

 

 

 

 

 

 

 

'Tape Recorders'

23개의 줄자로 구성.

아주... 인상적이었던 작품.

직접 경험해보시길.

 

 

 

 

 

 

 

 

 

 

 

 

 

 

 

 

 

 

 

 

 

 

지문센서에 손가락을 올려 놓으면,

지문과 심장 박동 그래프가 보여진다.

 

 

 

 

 

 

 

 

 

 

 

 

 

 

 

그리고... 개인의 심장 박동 수에 반응하여 점멸하는 빛으로 꾸며진,

매우 인상적이었던 'Pulse Room'

 

 

 

 

 

 

 

 

 

 

 

여러 말 필요없이 동영상을 한 번 보시면 될 듯.




+

전시는 매우... 인상적이었다.

아모레...라는 기업에 대해 상당히 안좋은 인식을 갖고 있어 오는 길이 마냥 즐겁지만은 않았지만,

리움과 마찬가지로 막상 와서 전시를 보면... -_-;;;

이 정도의 전시를 이만한 공간에 보여주려면 국공립 미술관이 아닌 이상에야 보여주기 힘들 거란 생각이 든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