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뮤지엄 (D MUSEUM)


'Weather 오늘, 당신의 날씨는 어떤가요?'

 



(1 of 2)

(2 of 2)


​1 of 2에서 계속.

 

 

 

 

 

 

 

 

 

 

 

사실상 가장 많은 사람들이 오랫동안 머무르는 곳은 바로 이 곳.

체코 작가, 마리아 스바르보바 (Maria Svarbova)

 

 

 

이것저것 다 필요없이... 그냥 한 눈에 봐도 시선을 잡아끌고 작품 앞에 발걸음을 멈추게 하는.

 

 

 

 

 

 

 

 

푸른 빛의 기운이 대단히 인상적.

그런데... 이렇게 세련되기까지한 색감과 달리,

 

 

 

 

 

 

 

 

무언가...

 

 

 

 

 

 

 

 

작품 속 인물들의 움직임은 기계적이고 표정은 무표정에 가깝다.

 

 

 

 

 

 

 

 

그래서 함부로 '예쁜 작품'이라고 말할 수 없어지는, 그런 느낌이 있다.

 

 

 

 

 

 

 

 

 

 

 

 

 

 

 

스위밍 풀이라는 공간이 몰락한 동유럽 사회주의 체제의 잔존물...같은 느낌으로 표현된 듯.

 

 

 

 

 

 

 

 

 

 

 

 

 

 

 

이 작가의 작품들도 워낙 강렬해서 도록을 구입했다.

사실... 이 전시 보기 전부터 마리아 스바르보바의 도록은 아마존을 통해 구입하려 했었다.

 

 

 

 

 

 

 

 

 

 

 

 

 

 

 

 

 

 

 

 

 

 

 

 

 

 

 

 

 

 

 

 

 

 

 

 

 

 

 

 

 

 

 

 

 

 

 

 

 

 

안개가 뿜어져 나온다.

 

 

 

 

 

 

 

 

이렇게.

 

 

 

 

 

 

 

 

그리고 만나게 되는 베른나우트 스밀데 (Berndnaut Smilde)의 환상적인 작품들.

 

 

 

 

 

 

 

 

 

 

 

 

 

 

 

 

 

 

 

 

 

 

 

 

 

 

 

 

 

빗소리를 들으며 걷게 되는 복도.

 

 

 

 

 

 

 

 

 

 

 

 

 

 

 

 

 

 

 

 

 

 

대단히 인상적이었던 김강희 작가의 작품들.

 

 

 

 

 

 

 

 

 

 

 

 

 

 

 

 

 

 

 

 

 

 

 

 

 

 

 

 

 

 

 

 

 

 

 

 

하나같이 다... 인상적이었던 김강희 작가의 작품들.

 

 

 

 

 

 

 

 

 

 

 

 

 

 

 

 

 

 

 

 

 

 

그리고 전시의 마지막에 만나게 되는 마크 보스윅 (Mark Borthwick)의 3채널 프로젝션 작업.

우리가 앉아서 보는 동안... 단 한 분도 앉아서 보지 않고 다 휙휙 지나가시던데...

이 작품은... 꼬옥... 앉아서 끝까지 보시길.

너레이션이 제대로 들리지 않아 대단히 아쉬웠지만 일정한 시간 간격으로 흘러가는 영상만으로 모든 것을 말해주는 느낌.

 

 

 

 

 

 

 

 

 

 

 

 

 

 

 

 

 

 

 

 

 

 

 

 

 

 

 

 

 

 

 

 

 

 

 

 

 

 

 

 

 

 

 

 

 

 

 

 

 

 

 

 

 

 

 

 

 

 

 

 

 

 

 

 

 

 

 

 

 

 

 

 

 

 

 

 

 

 

 

 

 

 

 

 

 

 

 

 

 

 

 

 

꼭 앉아서 이 작품을 낮은 눈높이로 차분하게 감상해보시길.




+

전체적으로 전시 작품 자체가 대단히... 인상적이다.

예전 대림미술관의 전시 작품들이 연상된다고 할까...

전시 동선이나 구조도 역시... 노하우가 축적될대로 된 느낌.

물론... 타켓은 정말 명확하다.

하지만 그걸 또 비난할 마음도 없다.


올리비아 비 (Olivia Bee),

예브게니아 아부게바 (Evgenia Arbugaeva),

베른나우트 스밀데 (Berndnaut Smilde),

마리아 스바르보바 (Maria Svarbova),

김강희

마크 보스윅 (Mark Borthwick)


이 작가들의 이름은 전시를 다 본 뒤에도 기억하게 될 듯.


물론 이 외의 작가들 작품도 대체로 다 인상깊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