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스튜디오 촬영을 함께 할 모델 면접을 봤다.

마침 울동네분이라... 엠바웃에서 만났는데 사진보다 더 느낌이 좋았다는거.

원하는 모델을 에이전시 통하지 않고 섭외하려니 은근 신경쓰였는데 뭔가 잘 풀린 느낌.


이 엠바웃... 이란 카페는 처음인데 가구의 만듦새도 꽤 신경 쓴 흔적이 역력하고 일체의 난잡한 집기의 흔적도 없는 디테일이 꽤 돋보여서 맘에 들었다.

흔치 않은 높은 천고도 꽤 맘에 들었고.


 난 콜드브루, 함께 한 분은 페퍼민트 티. 음료 사진은 깜빡...ㅎ

 

 

 

 

 

꽤 유명한 카페의 의자도 너무 조악해서 깜짝 놀랄 때가 제법 있다.

말을 안해서 그렇지...

엠바웃(am.bout)의 의자는 특출하다는 생각은 들지 않지만 적어도 단단하면서도 옹골찬 느낌이 있다.


그리고... 주방의 길게 뻗은 직사각형의 바테이블의 만듦새도 매우 섬세하다.

 

 

 

 

 

 

 

 

차분하게 잘 정돈된 벽, 마무리에 공들인 가구, 지나치지 않게 적절히 사용된 브라스 골드.

무척 맘에 들더라.

 

 

 

 

 

 

 

 

그리고 뭣보다 이 높은 천고가 정말 맘에 들었어.

 

 

 

 

 

 

 

 

세상에...

Capehart의 Colortone 레코드 플레이어가 있더라.ㅎㅎㅎ

와...

이 빈티지가 여기 있네.

이 빈티지는 구하기도 힘든 걸로 알고 있는데...

원래 Capehart엔 Ronette 카트리지가 사용됐었는데 이것도 그대로인지는 잘 모르겠다.

이 플레이어로 LP 사운드가 나왔으면...하는 바램이 있었지만 장식용인지... 아님 이 날 틀지 않았던 것인지... 들을 순 없었다.

 

 

 

 

 

 

 

 

암튼...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이렇게 꽤 근사한 카페가 있었다는걸 오늘에서야 알게 됨.ㅎ

(사실 블로그 이웃분이 올려주셔서 알았어요)

 

 

 

 

 

 

 

 

정말 맘에 드는 건,

이런저런 집기들을 보이지 않도록 깔끔하게 정리해놨다는거.

 

 

 

 

 

 

 

 

 

 

 

 

 

쥔장의 깔끔하면서도 세심한 성격이 그대로 드러난다.

 

 

 

 

 

 

 

 

높은 천고의 천정, 그리고 색감도 근사하고.

 

 

 

 

 

 

 

 

아무튼... 난 개인적으로 매우매우 맘에 들었다.

 

 

 

 

 

 

 

 

 

 

 

 

 

 

 

 

 

 

 

 

 

 

다음엔 와이프랑 와봐야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