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타 프레스카에서 기가막힌 식사를 하고,

북서울시립미술관에서 열리고 있는 Unlimited Edition 9 를 보러 옴.

주차 대전쟁.ㅎㅎㅎ

 

 

 

 

 

아이고... 우린 Unlimited Edition 처음 왔다.

늘 온다온다하다가 인산인해가 부담스러워 패스했는데 올해도 그냥 넘기긴 넘 아쉬워 방문.

 

 

 

 

 

 

 

 

그런데...

 

 

 

 

 

 

 

 

ㅇㅎㅎㅎㅎ 와... 진짜 사람많아.

그냥 막 사람에 떠밀려 다니다가 나온 것 같아.ㅎ

 

 

 

 

 

 

 

 

저 인파를 보시오...

아들이 '아빠 사람 정말 장난아니네요'라고.

 

 

 

 

 

 

 

 

 

 

 

 

 

 

 

기성 출판물과는 전혀 다른 창의성 빛나는 출판물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

 

 

 

 

 

 

 

 

우린 몰랐는데 와보니 외국인들의 부스도 꽤 있었다

특히 일본 부스들이 무척 많았어.

 

 

 

 

 

 

 

 

 

 

 

 

 

 

 

사람이 어마어마하게 많아서 꼼꼼하게 챙겨보는건 대실패.

일찍 왔어야하는데...

 

 

 

 

 

 

 

 

본의아니게 KBP 부스를 두번이나 찍었네.

 

 

 

 

 

 

 

 

이 부스, 다시 들러야지 하면서 사진찍었는데 까먹고 그냥 나옴.

으그...

 

 

 

 

 

 

 

 

이 부스,

정말 아름다운 일본 여성분이 앉아 계셨는데 알고보니... 이 스탬프 아트의 작가분이셨어.

 

 

 

 

 

 

 

 

아... 정말정말 좋았다.

 

 

 

 

 

 

 

 

오시마 나츠코 작가의 스탬프 아트.

토쿄이테 스탬프.

책 구입.

 

 

 

 

 

 

 

 

 

 

 

 

 

 

 

그리고 또 눈길을 사로잡았던 부스.

역시 구입.

 

 

 

 

 

 

 

 

사진을 잘 찍고 뭐고 할 수도 없었다.

사람이 너무 많아 카메라를 들이대는 것도 민망했다.

 

 

 

 

 

 

 

 

 

 

 

 

 

 

 

 

 

 

 

 

 

 

우리가 좋아하는 플레인아카이브 부스.

 

 

 

 

 

 

 

 

부스를 헤매다가 VCR 전은진 작가님을 우연히 만나 인사.^

 

 

 

 

 

 

 

 

ㅎ 아들이 변기에 앉아 응가하는 모습을 2년간 찍은 사진집.ㅎㅎㅎ

 

 

 

 

 

 

 

 

내년엔 우리 정말 일찍 와서 천천히 둘러보자.




+

독립 출판물 서점, 작은 책방이 우리나라에서 고군분투 중이다.

기성의 틀에서 벗어난 재밌고, 심도깊게 메시지를 관철시키는 창작물들이 우리나라에도 하나둘 늘어간다.

부디 이렇게 소중한 페어가 지속적으로 이어지길 바랄 뿐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