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뮤지엄 'Plastic Fantastic 상상사용법'


철저히 개인적인, 아니 나와 와이프 둘의 기호로는,

정말... 집중할 수 없는 전시였다.


난 이태리 라 피에라에서 열린 밀란 (Milan) 페어에서 Kartell의 부스를 가본 적이 있다.

그 카르텔 부스는 카르텔과 협업한 디자이너와 그 제품이 최대한 빛을 발할 수 있도록 대단히 미니멀하면서도 절제된 조명으로 제품을 빛내주고 있었다.

부스 관람 도중... 이태리의 장관과 보도진이 들어오는 통에 잠시 정신이 없어지긴 했지만.

제품과 디자이너에 철저히 집중한 부스 디자인이 무척 인상적이었던 기억이 생생히 머릿 속에 남아있다.


D뮤지엄이 카르텔과 파트너쉽을 맺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고 있는 전형적인 플라스틱 제품들이 보여주는 느낌과는 달리,

근자의 플라스틱 성형은 그 자체로서 조형적 완결성을 갖기보다는 다른 오브제와 결합되며 매끈한 조형미를 넘어선 감성적인 한방을 주는 경우가 많지 않나 싶다.


둘러 말하지 않고 솔직히 말하자면,

난 이번 D뮤지엄의 전시가 전통적인 모더니티에 식상한 타겟 관람층(그러니까 20~30대 여성)의 디자인 센스를 좀... 무시한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다.

인스타에 사진 올려 회자되기 좋도록 여기저기 예쁜 포토존을 마련해놓고 화려한 색감과 세트로 어필하는 이 전시가... 난 뭔가 대단히 시대착오적인 느낌이 들었다는거지.


물론 이건... 나와 와이프만의 생각일 수 있지만..

적어도 우린 그렇게 느꼈다.


+

늘 나보다 전시를 더 진중하게 보는 탓에 와이프가 늘... 내 뒤에 오기 마련인데,

이번만큼은 와이프가 나보다 훨씬 빨리 부스들을 지나쳐 앞서 나갔다.



++

당연히... 그 탓에 사진만 나감.

사진은 예쁘게 찍히는 곳들이 있으니 한번 보시길.

이른바... 인스타 뿜뿜존.ㅎ

사진이 잘 나오는 포토존들은 하단부에 있음...

 

 

 

 

 

입구

 

 

 

 

 

 

 

도쿠진 요시오카???

맞더라.

 

 

 

 

 

 

 

...

도쿠진 요시오카의 전시는 몇년 전 '비욘드 뮤지엄'에서 열린 전시가 정말... 인상적이었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