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7


금호미술관 (금호창작스튜디오 12기 입주작가전) '우리가 아는 모든 언어' 팔판동 '그릴 데미그라스' 국제갤러리 '폴 매카시 (Paul McCarthy)'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MMCA 서울) '올해의 작가상' 통의동 빈티지샵 '텍스처샵 (Texture Shop)' 통의동 시각예술서적 전문책방 '더북소사이어티 (theBookSociety)' 성산동 베트남음식점 '싸이공 레시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MMCA 서울)


올해의 작가상, 2017




써니킴, 박경근, 백현진, 송상희



식사한 뒤 MMCA 서울로 이동.

지금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선 '올해의 작가상, 2017'이 열리고 있다.

작가는 써니킴, 박경근, 백현진, 송상희 작가.

 

 

 

 

날씨가... 좋아도 '너무' 좋아.

 

 

 

 

 

 

 

여유로운 가을, 아름다운 하늘 그 자체.

 

 

 

 

 

 

 

MMCA 서울관.

이제부터 작품 이미지.

그냥... 사진만 올립니다.

이런저런 생각들, 정리되지 않은 생각들은 그냥 맘 속에.

 

 

 

 

 

 

써니킴 (SUNNY KIM)

 

 

 

대단히 인상적인 회화들.

 

 

 

 

 

 

 

 

 

 

 

 

 

 

 

 

 

 

 

 

 

 

 

 

 

 

 

 

 

 

 

 

 

 

 

 

 

 

 

 

 

 

 

 

 

 

 

 

 

 

 

 

 

 

 

 

 

 

 

 

 

 

 

 

 

 

 

 

관객이 반사되어 보이는 것이 아니라 프로젝션 투사.

 

 

 

 

 

 

 

 

 

 

 

 

 

교복입은 소녀들.

써니 킴 작가는 한국에서 짧은 유년기를 보냈다고 한다.

그때의 기억을 채집하여 그려낸 교복입은 소녀들.

작가의 기억 속에서 채집된 그림 속 '교복입은 소녀들'은 정말 작가의 기억 속에 남아있는 형상들일까?

아니면 시간이 더해지며 다양한 요인들에 의해 기억으로 착각하게 되는 변형된 관념의 형상들일까?


우린 간혹 타인과 경험했던 경험에 대해 '그랬었지'라고 기억하는 무언가가 타인의 기억과 매우 다르다는 사실을 깨닫곤 한다.

 

 

 

 

 

 

 

 

 

 

 

 

 

 


백현진

 

 

개인적으로 백현진 작가에겐 그닥 관심이 없어서 사진이 몇장 없어요.

 

 

 

 

 

 

 

 

 

 



 

박경근

 

 

 

 

박경근 작가의 작품.

높이 14m의 스크린.

그리고,

 

 

 

 

 

 

 

영화 <Lucy /루시>(전 이 영화 좋아하지 않습니다만)를 연상케하는 컨트롤 패널과 수많은 케이블들.

 

 

 

 

 

 

 

 

 

 

 

 

 

 

군대의 제식 동작을 연출하는 퍼포먼스.

 

 

 

 

 

 

 

 

 

 

 

 

 

 

 

 

 

 

 

 

 

 

 

 

 

 

 

우리가 전시를 볼 때는 퍼포먼스가 진행되는 시간이 아니어서,

다른 전시를 보며 시간을 보내다가 퍼포먼스 시간에 맞춰 다시 돌아왔다.

 

 

 

 

 

 

 

 

 

 

 

 

 

 

 

 

 

 

 

숨기지 않고 드러낸 컨트롤 패널의 느김이 대단히 압도적.

 

 

 

 

 

 

 

 

 

 

 

 

 

 

 

 

 

 

 

제식 동작은 물론이고 이 앞에 서면 관람객의 모습이 14m 높이의 스크린에 그대로 투영된다.

그것도 양각으로.

 

 

 

 

 

 

 

퍼포먼스 시작 직전.

 

 

 

 

 

 

 

시작.

 

 

 

 

 

 

 

 

 

 

 

 

 

 

뭔가 대단한 퍼포먼스를 기대했나봐...

워낙 설치된 작품의 아우라가 압도적이었으니 그럴 만도 했다.







송상희

 

 

 

... 무수한 폭격 이미지를 수집하여 제작한 <세상이 이렇게 종말을 맞이한다 쿵소리 한번없이 흐느낌으로>

 

 

 

 

 

 

 

 

 

 

 

 

 

 

 

 

 

 

 

이... 3채널 영상은 대단히, 대단히 인상적이었다.

<다시 살아나거라 아가야>

영웅설화 '아기장수' 이야기에서 모티브를 다옴.

 

 

 

 

 

 

 

좌측 스크린에는 폐허가 되어버린,

여전히 아무도 살 수 없지만,

그로인해 신비로운 아름다움마저 감도는 체르노빌 영상이,

맨 우측에는 온갖 비극적인 학살과 절망의 상황들이 이어진다.

 

 

 

 

 

 

 

 

 

 

 

 

 

끔찍하면서도 놀라운 일이지만,

우린 이 3개의 영상이 보여주는 암울하면서도 절망적인 현실에서도 여전히 살아가고 있다. 

 

 

 

 

 

 

 

 

 

 

 

 

 

 

 

 

 

 

 

이렇게 올해의 작가상 4명 작가의 작품들을 다 본 뒤,

MMCA 서울관을 한 번 둘러봤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