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역시나... 늦게 집에 들어왔는데,

책이 도착해있다.

 

 

 

<망원동 브라더스>로 유명한 김호연 작가의 신작 소설 <고스트라이터즈>.

난 이 작품을 책으로 출간되기 전 카카오페이지에 연재된 것을 이미 읽었다.

정말... 유료 결제를 해가며 단숨에 읽어버렸지.

사실 난 소설을 잘 읽지 않는다.

책이라면 음식 관련 서적들이나 경제학 서적, 그래픽 노블을 주로 읽고 본다.

내가 <고스트라이터즈>를 책도 아닌, 그닥 선호하지 않는 디지털 북으로 보게 된 것은 내 페친 중 한분이 김호연 작가(페이스북 네임 : 알렉스김)였기 때문.

페이스북에 김호연 작가께서 <고스트라이터즈>를 카카오페이지에 연재 중이라는 글을 올리셨길래 호기심에 한번 읽어본 것인데...

이 소설의 속도감이 보통이 아니어서 순식간에 몰입이 되어 이틀만에 다 읽어버렸다.

얼마나 푹 빠져 읽었냐하면.... 일하다가 쉬는 짬짬이 담배 한대 물고 미친 듯 읽고,

화장실에서 큰 일 보면서도 읽고,

심지어... 점심 먹으면서도 옆에 휴대폰을 놓고 읽었다.

내가 이 정도로 몰입해서 소설을 읽은 적이 없기 때문에 와이프가 적잖이 놀라기도 했지.


글의 줄거리는 내가 적는 것보다 소개글을 인용하는 것이 나을 것 같다.

 

 

... ... ... ...


장편소설로 등단한 지 4년째이지만 아직도 두 번째 소설을 완성하지 못한 채 웹소설계의 대부 이카로스 밑에서 그의 대필 작가로 연명하고 있는 김시영은 어느 날 한 여자로부터 황당한 제안을 받는다. 그녀는 몇 년 전 터진 굵직한 스캔들로 이미지가 추락한 배우 차유나. 시영의 소설을 통해 자신의 미래를 멋들어지게 설계해주면 큰 사례를 하겠다는 것이다. 상상도 할 수 없었던 제안에 처음엔 귀를 의심했으나, 이것을 계기로 시영은 자신에게 타인의 운명을 조종할 수 있는 글쓰기 능력이 있음을 깨닫게 되고 묘한 흥분에 휩싸인다. 그리고 자신과 같은 능력을 지닌 고스트라이터들이 실제로 존재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동시에 시영은 자신만의 고스트라이터 성미은을 찾는 데 성공하고, 그녀에게 자신의 꽉 막힌 라이터스 블록을 깨줄 만한 이야기를 청탁한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그의 고스트라이팅 능력을 눈치 챈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큰손 강태한에게 납치되고, 자신보다 앞서 강태한과 차유나의 고스트라이터로 활동하다 종적을 감췄던 사람들을 차례차례 만나게 되는데.... 시영은 과연 강태한의 손아귀에서 벗어나 자신이 원하는 소설가로서의 삶을 찾는 데 성공할 수 있을까? 성미은은 그가 찾던 진짜 고스트라이터가 맞을까? 이제 살아남기 위해 써야 하는 사람들의 목숨을 건 스토리 싸움이 시작된다.

... ... ... ...

 

 

 

 

 

내가 <고스트라이터즈>를 정말 재밌게 읽은 것을 김호연 작가께서 아시고선...

이렇게 사인까지 해서 보내주셨다.

정말... 어찌나 감사하던지...


와이프는 디지털 북은 정말 잘 읽게 되지 않는다고 책으로 출간되면 읽는다고 했는데 이렇게 사인까지 해서 보내주시니 받자마자 신나서 내게 전화를 주더라.ㅎ

(와이프는 <망원동 브라더스>도 정말 순식간에 다 읽어버렸다)


나도 다시 한번 읽어볼 생각.

다시 읽어본 뒤엔 이 소설 이야기를 조금 더 자세히 해보고 싶다.



+

난 그런거 상관없이 카카오페이지로 엄청 몰입해서 읽었는데 이 책... 카카오페이지에서 무려 15만 구독자를 불러 모았단다.

당연하다 생각한다.

읽어보신 분들은 이미 알고 계시겠지만 이 책 흡인력이 정말... 과장없이 말해도 보통이 아니어서 다음 내용을 보지 않고선 견딜 수가 없으니까.




++

김호연 작가님, 

정말 감사합니다.

책 정말 재밌으니 대박 날거에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