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디스고프레
그래 여기에 오려고 홍대를 들렀나....
요기가 될줄 알았던 와플은 그져 간식이었다

 

 

 

 

결국 피치키친으로 가서 식사를 했나는...

 

 

 

 

 

 

재미난 소품이 있는 상상마당.
아마도 위층에 전시를 봤지 싶다.

 

 

 

 

예술의 전당 [클림트의 황금빛 비밀-토탈 아트를 찾아서]
클림트하면 키스가 먼저 떠오르고 그닥 내취향은 아니다라는 편견이 있었는데
그의 풍경화는 시선을 옮기기 힘들정도로 매혹적이며 황홀하다.
풍경화만 담은 외국에서 나온 작품집은 살 수가 없었다. 정말이지 훔쳐오고 싶을만큼 탐이 났었는데...
지금도 구할 수가 없다.

전시를 보고나서 갈증나서 마신다는게 달디 단 환타 쉐이커...
되도록이면 탄산음료와 과자는 주말과 외출시에만 사주는데 한동안 민성이가 흔드는 재미에 빠졌었던 음료.

 

 

 

 

언제나 맛났던 광화문 루이
얼마전에 부천 뉴코아아울렛에서 분점을 봤다.
생각하니 먹고싶다.
꼬마녀석도 아마 그럴꺼야~~

 

 

 

 

 

 

 

'--- my sunshine' 카테고리의 다른 글

090425,0504 _ 여기저기  (0) 2016.11.29
090218 _ 광화문에서  (0) 2016.11.19
090117 _ 리움키즈  (0) 2016.11.18
080911 _ 아쉽게 3등  (0) 2016.11.10
080812 _ 2008 여름 Leeum Kids : 나와 언어  (0) 2016.11.09
080709 _ 빵돌이  (0) 2016.11.08

티스토리 툴바